금감원, 가상자산 전담 조직 신설

금융소비자보호처 기능도 확대
모든 실무 부서장 70년대생 배치

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이 가상자산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금융 범죄에 대응하는 금융소비자보호처를 개편하는 등 조직개편에 나섰다.

부실 위기를 넘긴 새마을금고 검사 기능을 강화하는 새마을금고 검사팀도 신설했다.

금감원은 조직개편과 부서장 인사를 단행했다고 29일 밝혔다. 우선 내년 7월 가상자산 이용자 보호법 시행에 대비한 가상자산 전담조직을 신설키로 했다. 가상자산감독국은 가상자산 사업자를 감독·검사하고, 시장 모니터링과 제도 개선 등을 담당한다. 가상자산조사국은 불공정거래로 인한 시장 교란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

서민과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불법 사금융 등 금융 범죄 대응을 위해 금융소비자보호처 기능도 확대했다. 민생금융국을 민생침해대응총괄국으로 확대 개편하고, 민생침해 금융범죄 대응 협의체를 설치해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겼다. 대응 책임자는 부서장에서 부원장보로 격상했다.

서민 금융과 취약 중소기업 차주를 한꺼번에 지원하는 금융안정지원국도 신설했다. 상생금융 활성화를 전담할 상생금융팀도 새로 만들었다. 금융소비자보호처에 신설되는 공정금융팀에는 불공정한 금융 관행을 개선하는 역할을 맡겼다.

검사 부분 체계도 재정비했다. 상호금융국의 검사팀을 분리해 검사국을 신설하고, 중소금융부문 검사 부서를 중소금융검사 1·2·3국 체계로 바꿨다. 새마을금고 감독·검사를 강화하기 위한 새마을금고 검사팀도 새로 생겼다. 보험부문 검사 부서는 보험검사 1·2·3국 체계로 운영된다.

금감원은 전체 부서장 보직자 81명 중 84%인 68명을 변경하는 대규모 부서장 인사도 실시했다. 본부의 모든 실무 부서장을 1970년대생으로 배치해 세대교체에도 나섰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