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유통업계 최대 격전지 된 광주… 신세계·현대 ‘용호상박’

신세계, 복합쇼핑몰 등 확장 주력
현대, 초대형 쇼핑몰 건립 ‘맞불’


광주지역의 유통시장 재편을 앞두고 신세계백화점과 현대백화점이 ‘용호상박’의 양보 없는 경쟁에 들어갔다.

신세계는 대형 복합쇼핑몰과 함께 ‘이마트 수성’ ‘광주신세계 확장’에 나섰고, 현대는 서울 본점보다 큰 매장을 광주 도심 한복판에 출점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광주신세계는 인근 이마트를 헐고 신축하려던 가칭 ‘신세계 아트 앤 컬처 파크’ 설립 계획을 접고 광주종합버스터미널(유스퀘어) 문화관 건물 등을 활용해 매장 면적을 대폭 넓히기로 했다. 서울 강남 센트럴시티를 본떠 쇼핑몰과 버스터미널을 결합하는 형태다. 이마트 광주점은 그대로 영업을 유지한다.

어등산 자락에 들어설 복합쇼핑몰 ‘광주 그랜드 스타필드’ 건립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세계프라퍼티가 어등산 관광단지 개발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을 계기로 연말 안에 법적 구속력을 가진 본계약을 체결할 방침이다.

현대는 지난해 11월 신세계보다 먼저 광주 옛 전남방직· 일신방직 부지에 ‘더현대 광주’ 건립 발표하면서 광주 유통시장 선점에 들어갔다. 현대는 29일 광주시와 제11차 사전협상 회의을 계기로 매머드급 복합쇼핑몰 입점을 위한 속도전에 돌입했다. 현재 지가상승분의 50% 안팎에서 공공기여를 진행하기로 시와 잠정 합의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대는 초대형 쇼핑몰을 꾸며 호남권 고객들을 끌어들인다는 구상이다. 2025년 착공해 2027년 완공 목표로 추진 중인 ‘더현대 광주’는 대지면적 3만 3060㎡, 연면적 30만㎡ 규모로 서울 여의도 ‘더현대 서울’의 1.5배에 달한다.

광주지역 유통업계는 “광주가 대자본을 앞세운 유통업계 맞수 간 최대 격전지로 떠올랐다”는 반응이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