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 전체

에스라·느헤미야·에스더의 무대, 이란 속 성지 답사의 길 열리나

현지 답사 다녀온 이강근 박사
“감동과 은혜가 넘치는 땅
위험하다는 인식과 달리 안전”

예루살렘성지연구소장인 이강근 박사가 29일 서울 광진구 장로회신학대에서 이란 성지 답사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약 1200년간 페르시아 제국이 찬란한 문화를 꽃피웠던 이란의 성지가 조심스레 문을 열고 있다.

장로회신학대 성지연구원이 29일 서울 광진구의 대학에서 ‘성서의 세계와 땅’을 주제로 성서연구원의 날 심포지엄을 열었다.

이란의 성지는 올해 두 차례에 걸쳐 이란 성지 답사를 다녀온 이강근(예루살렘유대학연구소장) 박사가 소개했다. 이 박사는 이란 북서쪽 우르미에의 동방박사 무덤교회를 시작으로 하마단의 에스더·모르드개 무덤, 수사에 있는 다니엘 무덤 등을 방문했다.

이 박사는 “성경 속 ‘바사’로 등장하는 페르시아가 지금의 이란 일대에 흩어져 있다”면서 “성경의 역사적 현장인 페르시아는 그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마지막 성지로 적지 않은 감동과 은혜가 넘치는 땅”이라고 전했다.

에스라와 느헤미야 에스더가 페르시아 시대 때 쓰인 성경으로 장소와 연도가 정확히 기록된 구약의 진수로 꼽힌다. 이 박사는 “이란에는 성경에 등장하는 페르시아 제국 시절 4개 수도인 페르세폴리스(봄) 악메다(여름) 바빌론(가을) 수사(겨울) 궁전이 남아 있는데 세계적으로 아름답다고 알려진 유적지”라면서 “그동안 우리나라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이란의 성지가 지닌 가치가 상당하다”고 전했다.

국제사회로부터 경제 제재를 받는 이란은 우리 외교부가 여행경보 2단계인 ‘여행자제’를 권고하고 있기도 하다.

이 박사는 “부정적이고 위험하다는 인식이 있는데 실제 이란 구석구석을 돌며 무척 안전하다는 걸 알았고 한국인에게 친절하다는 것도 확인했다”며 “송금과 신용카드 사용이 안 돼 불편할 뿐이지 자원과 식량이 풍부해 실제 여행에 어려움은 느끼지 못했다”고 밝혔다.

글·사진=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