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튬 국산화 나선 포스코, 호주서 광석 가져와 생산한다

율촌산단에 수산화리튬 공장 준공

전남 율촌산업단지에서 29일 열린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의 수산화리튬 공장 준공식에서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김준형 포스코퓨처엠 사장, 데일 헨더슨 필바라미네랄 최고경영자, 서동용 국회의원 등 참석자들이 준공 기념 버튼을 누르고 있다. 포스코그룹 제공

포스코그룹은 29일 전남 율촌산업단지에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의 수산화리튬 공장을 준공했다고 밝혔다. 하이니켈 양극재의 주요 원료인 수산화리튬을 한국에서 생산하게 되는 것은 처음이다.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은 2021년 포스코홀딩스와 호주 광산개발사인 필바라미네랄이 합작해 만든 회사다. 이 회사는 내년까지 연산 4만3000t 규모의 이차전지 소재용 수산화리튬 생산체제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준공한 제1공장은 연간 생산량 2만1500t 규모다. 같은 규모의 제2공장은 내년에 준공할 계획이다. 수산화리튬 4만3000t은 전기차 약 100만대를 생산할 수 있다.

포스코그룹은 이날 광양제철소 내 15만t 규모의 하이퍼 엔오(Hyper NO) 공장도 준공했다. 하이퍼 엔오는 고효율 무방향성 전기강판으로 전기차에 들어가는 구동모터코아를 만드는 데 쓰인다. 포스코그룹은 내년까지 광양 30만t 등 연간 생산량 40만t의 무방향성 전기강판 생산체제를 완성할 계획이다. 이는 전기차 약 500만대에 들어가는 구동모터코아를 만들 수 있는 양이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리튬 국산화와 고효율 전기강판 공급 확대로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에서 선도적인 위치를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