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어려운 中企, 대출 이자 상환 부담 감면

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 제공

IBK기업은행(기은)이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리밸류업’(Re:Value-Up)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리밸류업 프로그램의 골자는 2조원 규모 중소기업대출의 이자 상환 부담을 줄여주는 것이다. 일시적인 경영 위기를 겪는 중소기업 중 생존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최대 2년간 한국은행 기준금리 수준의 이자만 낼 수 있게 된다. 유예된 나머지 이자는 경영 상황이 나아진 뒤 최대 5년에 걸쳐 나눠 내면 된다.

리밸류업 프로그램엔 ‘이지(Easy) 기업 구조조정 지원’ 방안도 포함된다. 대출 약정 기간 연장, 이자 유예 구조 다양화 등 구조조정 지원과 심사 절차 간소화로 경영 정상화를 돕는 내용이다.

김성태 기은 행장은 “리밸류업 프로그램으로 가능성 있는 중소기업이 되살아나 국가 경제 활력을 제고하는 데 이바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