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주말 내내 전국에 한파

올겨울 전체는 평년보다 따뜻

지난 13일 서울 세종로 사거리에서 시민들이 두꺼운 옷을 입고 출근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전국에 24일 한파가 닥친다.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표됐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24일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6도에서 영상 6도 사이, 낮 기온도 대부분 지역에서 5도 이하로 머물겠다. 강풍까지 불면서 체감 추위는 더 심하게 느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서울은 오전 체감온도가 영하 7도, 오후 체감온도도 영하 2도에 불과하겠다.

한파가 찾아온 것은 23일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24일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23일 아침 기온보다 10도 이상 떨어질 전망이다. 중부내륙은 아침 기온이 영하 5도 아래로 떨어지겠다.

추위가 예상되면서 강원 태백 정선 평지와 경북 북동산지 등에 한파경보, 서울 등 수도권 대부분과 강원 횡성 화천 춘천, 부산 등 경남해안과 울릉도·독도에 한파주의보가 발령됐다.

추위는 당분간 이어진다. 이번 주말(25일) 최저 기온은 영하 10도에서 영상 1도 사이, 최고 기온은 영상 2~10도일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올겨울 전체 기간으로는 평년보다 따뜻한 겨울이 될 것이라고 기상청은 전망했다. 기상청이 이날 발표한 ‘올겨울 3개월 기상전망’에 따르면 12월 평균기온이 평년(평균값 1.1도)과 비슷하거나 높을 확률은 각각 40%로 나타났다.

김재환 기자 ja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