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판타G버스’ 탑승객 1만명 돌파

판교역~기업성장센터 24회 운행… 교통취약지역 해결수단 가능성↑


경기도는 자율주행기술을 탑재한 국내 최초 대중교통 서비스 ‘판타G버스’가 운행 개시 넉 달만(21일 오후 5시 기준)에 탑승객 1만명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판타G버스의 일평균 탑승객수는 운행 초기인 7월 74명이었으나 10월 136명으로 약 1.8배 증가했다. 11월에도 탑승객 증가는 이어지고 있다. 도는 첨단 자율주행기술이 도내 교통취약지역 교통문제 해결 수단으로써의 가능성과 비전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했다.

판타G버스는 판교에서 타는 경기도(G)버스라는 뜻이다. 경기도는 지난 7월 17일 국내 최초 자율주행 대중교통 서비스로 판타G버스 시범운행을 개시했다. 판교역에서 기업성장센터까지 총 5.9㎞ 구간에서 판교 제1테크노밸리와 제2테크노밸리를 하루 24회 운행한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 위탁해 총 2대가 평일 오전 7시30분부터 오후 7시까지(출발 시각 기준) 30분 간격으로 운행 중이다. 탑승 인원은 교통약자 전용 2석을 포함해 총 14석이다.

판교테크노밸리는 국내 유수 기업과 기관이 밀집해 있어 출퇴근 시간대 교통 정체가 잦고 대중교통 이용에 어려움이 있는 대표적인 지역 중 하나로 꼽힌다.

정한규 도 첨단모빌리티산업과장은 “판타G버스는 실제 이용가능한 대중교통 수단으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줬을 뿐만 아니라 첨단기술에 대한 사회적 수용성을 높이는 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며 “교통취약지역 교통문제 해결의 초석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