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사설] ‘논개’의 결단이 필요한 국민의힘 혁신위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23일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에서 김태흠 충남지사와 면담한 뒤 손을 맞잡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의 혁신이 지지부진하다. 서울 강서구청장 선거에서 대패한 집권 여당이 혁신위원회를 꾸린 지 한 달이 넘었지만 가시적인 변화나 뚜렷한 성과가 없다.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자”며 변화의 기치를 내걸었으나 말로만 혁신을 외치다 끝날 조짐이다. 영남 중진들과 윤핵관들에게 수도권으로 출마를 하든지 미래 세대를 위해 용퇴하라는 혁신위 권고가 나온 지 한 달이 다 돼 가도록 호응하는 의원이 없다. 대놓고 거부하거나 외면하거나 침묵할 뿐이다. 부산 3선 하태경 의원이 서울 출마를 선언했지만 이는 혁신위 출범 전 일이다.

내년 총선 출마가 유력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면서 마치 국민의힘 혁신은 끝난 것 같은 분위기다. 당 지도부가 한 장관에게 집중된 세간의 관심을 즐기면서 혁신위를 흐지부지 끝내더라도 괜찮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이번에도 혁신 시늉만 내고 말았다는 평가를 극복하지 못하면 국민의힘은 내년 총선에서 결코 좋은 성과를 내기 어려울 것이다. 당내 일각에서 인 위원장에게 ‘논개’ 역할을 주문할 정도로 팽배한 위기의식을 지도부는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23일 충남 홍성군 충남도청에서 김태흠 충남지사와 면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소속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23일 자신을 찾아온 인 위원장에게 “중진들과 윤핵관들이 혁신위 이야기를 적극 받아들이지 않고 시간 끈다면 논개처럼 다 끌어안아 버려라”고 주문했다. 임진왜란 때 적장을 끌어안고 자진한 논개와 같은 행동을 인 위원장에게 요구한 것이다. 김 지사는 “국민의힘이 집권한 지 1년 반이 됐는데 국민에게 신뢰받을 수 있는 모습을 보여줬는지 의문”이라며 “중진들과 윤핵관들의 희생과 헌신이 필요하다는 건 당연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의 문제의식과 지적은 당원이 아닌 중도 성향의 유권자들도 수긍할 수 있다. 윤핵관이나 중진들이 쉽게 당선될 수 있는 지역구에 안주하고 수도권을 기피한다면 국민의힘은 전국 정당을 포기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마저 좌초한다면 민주당 김은경 혁신위의 실패에 이어 거대 양당의 혁신 거부 행태에 실망하는 유권자들만 늘어날 것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