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사설] ‘尹 탄핵’ ‘암컷’…민주당,막말 정치인 그냥 놔둘 건가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9일 광주에서 열린 민형배 의원의 책 ‘탈당의 정치’ 출판 기념 북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나두잼TV’ 영상 캡처

더불어민주당 강성 정치인들의 거친 입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검사와 현직 법무부장관 탄핵도 모자라 이제는 윤석열 대통령 탄핵을 공개적으로 주장하고, ‘설치는 암컷’이라며 대놓고 여성들을 모욕하는 지경이다. 우리나라 공당의 전현직 의원들이 한 발언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저속하다. 당을 쥐고 흔드는 이른바 개딸 등 극단적인 지지층만 바라보는 민주당 정치인들의 민낯이다.

최강욱 전 민주당 의원은 지난 19일 북콘서트에서 “동물농장에도 보면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는 건 잘 없다”며 “암컷을 비하하는 말씀은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했다. 누구도 입에 담기 꺼리는 막말을 국회의원이 버젓이 내뱉다니 수준이 의심스럽다. 그 자리에선 대통령 탄핵 얘기도 나왔다. 김용민 의원은 “대통령 탄핵 발의를 해놔야 반윤 연대가 명확하게 쳐진다”고 하자 민형배 의원도 “일단 탄핵안을 발의해놓고…”라고 호응했다. 이들 3명은 민주당 친명계 강경파 초선모임인 ‘처럼회’ 출신이다.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도 21일 라디오에서 대통령 탄핵을 거론했다. 그는 최근 한동훈 법무부장관을 향해 “어린 놈이 국회에 와서…”라고 했다가 ‘86세대 퇴장론’을 부른 인물이다.

이들이 정치권이나 우리사회의 금기까지 깨가며 막말 경쟁을 하는 것은 목소리 큰 개딸 등 강성 지지층에 기대려는 얄팍한 속셈이 깔려있다. 민주당에선 당내 여론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개딸 등이 향후 비명계를 축출하는 자객 공천 과정에서도 힘을 발휘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개딸들은 이재명 대표를 필사적으로 지키면서 당의 구심점이 됐고, 강성 정치인들은 그들에게 편승하는 셈이다.

하지만 한줌 밖에 안 되는 강성 지지층에 휘둘려 막말과 저급한 공세의 악순환에 빠지면 총선뿐 아니라 민주당의 미래가 없다. 그런 정치는 우리 사회에 극심한 혐오와 갈등을 초래할 뿐이다. 지금 민주당은 이재명과 개딸의 당이라는 비아냥을 듣고 있다. 막말을 일삼는 정치인들을 그냥 내버려둬서는 안된다. 민주당은 개딸과 수준 낮은 정치인들 때문에 중도층이 떠나고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