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신 ‘커넬 샌더스 저주’ 풀렸다… 38년 만에 일본시리즈 제패

오릭스와 7차전 승부 끝 우승컵
1985년 이후 통산 두 번째 정상

한신 타이거스 쉘든 노이지가 5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 돔에서 열린 한신 타이거스와 재팬 시리즈 7차전 4회초 3점 홈런을 친 후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오사카=교도 연합뉴스

38년 걸렸다. 일본프로야구(NPB) 한신 타이거스가 21세기 들어 처음으로 일본 정상에 올랐다. 재팬 시리즈 2연패에 도전한 오릭스 버팔로즈를 7차전 끝장 승부 끝에 꺾고 오랜 갈증을 풀었다.

한신은 5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 돔에서 열린 재팬 시리즈 7차전에서 오릭스를 7대 1로 잡고 통산 두 번째 재팬 시리즈 우승을 달성했다. 처음이자 마지막 우승은 1985년이었다.

양 팀 선발의 투수전 속 이어지던 0의 행진은 4회 깨졌다. 한신의 외국인 타자 쉘든 노이지가 주인공이었다. 안타와 사구로 만들어진 1사 1, 2루에서 벼락같은 좌월 3점포를 터뜨렸다.

잠에서 깬 한신은 5회에도 오릭스를 몰아쳤다. 내야 땅볼에 전력 질주로 병살을 면하며 2사 1, 3루 득점 기회로 이어갔고 3연속 적시타로 3점을 더 뽑아냈다. 9회초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에서도 한 점을 더했다.

투수진은 혼신의 역투로 뒤를 받쳤다. 선발 아오야기 고요를 필두로 시마모토 히로야와 이토 마사시, 기리시마 다쿠마까지 오릭스 타선을 꽁꽁 묶었다.

마지막 아웃카운트가 올라가자 회색 원정 유니폼 차림의 한신 선수단은 마운드로 일제히 마운드로 쏟아져 나왔다. 지난 7월 뇌종양으로 요절한 전 동료 요코타 신타로의 유니폼도 함께였다.

일본프로야구(NPB) 출범 이래 한신은 줄곧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최고 인기 구단 자리를 다퉜다. 문제는 유명세에 못 미치는 성적이었다. ‘헤이세이’ 시대(1989년 1월~2019년 4월) 한 번도 재팬시리즈 우승을 차지하지 못한 팀은 양대 리그를 통틀어 한신과 히로시마 도요 카프 둘뿐이었다.

‘커넬 샌더스의 저주’도 마침내 깨졌다. 1985년 우승 직후 흥분한 팬들이 치킨 프랜차이즈 KFC 매장에 설치된 샌더스 대령의 인형을 도톤보리 강에 던진 데서 비롯된 이 징크스는 메이저리그에서 통용된 ‘밤비노의 저주’ ‘염소의 저주’처럼 한신의 오랜 무관을 상징했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