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덕분에 간호사·미군 거쳐 선교사로 사역”

한일장신대 ‘서서평상’ 수상한 성진숙 간호선교사

성진숙 캄보디아 선교사가 지난달 말 서울 용산구의 한 식당에서 “모든 간호선교사를 대신해 서서평상을 받게 됐다”고 소감을 전하고 있다. 성진숙 선교사 제공

1970년대 초 스무 살을 갓 넘긴 여성이 미국 땅을 밟았다. 언어도 문화도 낯설었던 그는 우여곡절 끝에 워싱턴주립대 간호학과에 진학했다. 간호사로서의 삶이 시작된 순간이었다.

캄보디아 선교사로 여생을 바치기로 한 성진숙(72) 간호선교사의 반세기 전 이야기다.

그는 지난달 19일 한일장신대(총장 채은하)에서 시상한 ‘서서평상’을 받았다. 이 상은 간호사로 사역하면서 한일장신대를 설립한 서서평(1880~1934) 선교사의 업적을 기려 제정됐다. 서서평 선교사는 1922년 광주에 여성 전도를 위한 전도부인 양성학교인 이일성경학교를 세우면서 한일장신대의 기틀을 닦았다. 올해 마련된 서서평상은 서서평 선교사가 초대회장을 지낸 대한간호협회 100주년을 맞아 간호선교사로 헌신하는 성 선교사를 수상자로 선정하면서 의미를 더했다.

성 선교사의 삶은 한 편의 드라마와도 같다.

대학에서 간호학을 전공한 뒤 미국 간호사가 된 성 선교사는 미 공군 간호장교로 입대해 전 세계 미군 부대에서 복무했다. 그는 주로 영국 주둔 미 공군 부대에서 복무하다 소령으로 전역했다.

성 선교사가 간호사로 활동할 때의 모습. 성진숙 선교사 제공

전역과 동시에 선교사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1999년 중국 옌볜과학기술대 간호학 교수가 선교열전의 출발이었다. 미국 국적인 그는 중국을 거점으로 북한 선교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캄보디아로 선교지를 옮긴 건 60세가 되던 2011년이었다.

지난달 말 서울 용산구의 한 식당에서 만난 성 선교사는 “세계기독간호재단 파송을 받아 캄보디아 시아누크대 간호대 학장을 지냈고 현재는 인근 라이프대 간호대 교수로 일하고 있다”면서 “어린 학생들을 만나면서 남은 삶은 캄보디아에 복음의 씨앗을 뿌리며 살기로 하나님과 약속했다”고 말했다.

세계기독간호재단(WCNF)은 1998년 미국의 원로간호사들이 중심이 돼 창립한 선교단체로 간호선교사 양성과 파송, 간호대학 설립 지원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무엇보다 캄보디아 라이프대와 북한 평양과학기술대 간호대학 설립에 참여했다. 성 선교사는 교수 사역뿐 아니라 현지에 교회와 유치원, 보건의료원 등을 세우고 10년이 넘도록 복음을 전하고 있다.

그에게 선교란 어떤 의미일까.

성 선교사는 “복음으로 날로 새로워지는 삶을 사는 나의 경험을 여러 이웃과 나누고 전하는 게 선교이지 특별할 건 없다”면서 “서서평상을 주신 것도 세계 방방곡곡에서 간호선교사로 헌신하는 많은 복음의 일꾼을 대신해 격려하신 것으로 알고 있다. 날 위한 상이 아니라고 생각하니 사명이 더욱 뚜렷해진다”고 말했다. 그는 부상으로 받은 상금 500만원도 전액 WCNF에 기증했다.

그러면서 “하나님 덕분에 간호사로, 미군으로 복무했고 전역 후 이렇게 왕성하게 선교사로 활동하는 데 오직 감사할 뿐”이라며 “결국 해야 할 일을 하는 하나님의 종일 뿐이다. 캄보디아로 돌아가서도 ‘죽도록 충성하는 하나님의 종’으로 살아가고 싶다”고 다짐했다.

글·사진=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