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삼성전자, 고창에 첨단물류센터 건립

전북 지역에 첫 사업장 구축… 전북도·고창군, 고용창출 기대

연합뉴스TV 제공

삼성전자가 전북 고창군 고창신활력산업단지에 3000억원을 투자, 대규모 물류센터를 조성한다. 삼성이 전북 지역에 대규모 사업장을 구축하는 첫 사례다.

전북도와 고창군은 25일 전북도청에서 삼성전자와 이 같은 내용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관영 전북지사를 비롯하여 심덕섭 고창군수, 삼성전자 김동욱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삼성전자는 남부지역의 원활한 물류·유통을 위해 18만여㎡를 매입해 자동화 기술을 접목한 호남권 첨단 물류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연내 사전절차를 진행하고 내년에 착공, 2026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된다.

전북도 등은 이를 계기로 500여명의 직·간접적 고용 창출이 일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지사는 “삼성전자의 전북 투자를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전북에서 기업활동을 하는데 불편함이 없고 기업이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