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美 330조·韓 7조… 한국, AI 스타트업 투자액 10위권 밖

시장조사기관, 10년간 투자액 조사
작년 투자받은 한국 기업 22개 그쳐


‘챗GPT’를 시작으로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열풍이 한창이다. AI가 미래 먹거리로 떠오르면서 전 세계적으로 투자가 몰리고 있지만 한국은 지난 10년간 AI 스타트업 투자에서 상위 10개국에 들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 비주얼캐피털리스트에 따르면 최근 AI 스타트업 민간 투자액 상위 10개국 중 1위를 차지한 국가는 미국이었다. 미국은 2013년부터 2023년 동안 총 4643기업이 2490억달러(약 329조8200억원)를 투자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2위는 미국과 기술 경쟁을 치열하게 하는 중국이다. 총 1337개 스타트업이 같은 기간 950억달러(약 125조5615억원)를 투자받았다.

1위인 미국과 비교했을 때 절반에 미치지 못한다. 영국은 630개 스타트업이 180억달러(약 24조원), 이스라엘은 402개 11억달러(약 15조원), 캐나다 341개 90억달러(약 12조원) 순이다. 유럽연합(EU)에선 프랑스와 독일, 아시아는 인도 일본 싱가포르 순이었다. 한국은 지난 10년간 총 145개 스타트업에 55억7000만달러(약 7조3913억원)가 투자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난해 말부터 이어진 투자 혹한기로 지난해 1년 동안 투자가 이뤄진 한국 스타트업 수는 22개로 13위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미국은 542개, 중국은 160개, 일본은 32개 스타트업에 투자가 이뤄졌다.

지난해 AI 분야 가운데서도 의료·헬스케어 관련 AI가 가장 많은 민간 투자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분야에 이뤄진 투자는 60억달러(약 7조9650억원)에 달한다. 차세대 항암제를 개발하고 있는 아이디언스에 투자된 금액은 21억5000만달러(약 2조8541억원)로 지난해 이뤄진 투자 중 2위를 차지했다. 아이디언스는 2019년 AI 및 임상약리 전문 컨설팅 회사 에임스바이오사이언스를 인수했다.

1위는 중국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GAC 그룹으로 25억4000만달러(약 3조3705억원)를 투자받았다. 이 기업은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기반으로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