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北 해상 핵 위협 현실화, 철저히 대비해야

첫 핵공격잠수함 완성
실질적 위협… 킬체인·
미사일방어체계 보완을

북한이 정권 수립 75주년(9·9절)을 하루 앞둔 8일 첫 전술핵공격잠수함인 ‘김군옥 영웅함’(제841호)을 건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 6일 함경남도 신포조선소에서 열린 진수식에 참석해 발언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북한이 정권 수립(9·9절) 75주년을 하루 앞둔 8일 수중에서 핵 공격이 가능한 첫 전술핵공격잠수함 ‘김군옥 영웅함’을 건조했다고 밝혔다. 핵무기 운용 범위가 지상에서 수중으로 확대되며 해상 전술핵 위협이 현실화된 것이다. 북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실전 배치가 임박한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의 위협에 대비할 전략이 시급하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6일 함경남도 신포조선소에서 열린 진수식에서 “기존 중형 잠수함들을 공격형으로 개조하려는 전술핵 잠수함의 표준형”이라고 밝혔다. “해군의 핵무장화는 더는 미룰 수도, 늦출 수도 없는 절박한 시대적 과제”라며 이미 보유한 중형 잠수함도 전술핵을 탑재할 수 있는 공격형 잠수함으로 개조하겠다고 했다. 미국의 핵추진잠수함 전력에 대항하기 위한 것임도 강조했다.

북한이 북·러 정상회담을 앞두고 과시하듯 공개한 전술핵공격잠수함은 로미오급(3000t급) 일반 잠수함을 개량한 것이다. 북한 매체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함상에 SLBM 발사관 10개가 식별된다. 실전 배치가 임박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분석이 나온다. 수중 핵 어뢰 ‘해일’ 탑재도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이 잠수함은 수중에서 은밀하게 기동하며 SLBM으로 적의 핵심 목표물을 기습 타격하므로 사전 무력화가 쉽지 않다. 특히 북한은 SLBM에 전술핵탄두를 탑재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잠수함에서 SLBM을 동시에 발사한다면 한·미 미사일 요격체계로 모두 막아내긴 어렵다. 한·미는 유사시 북한의 주요 군항에서 출항하는 잠수함을 선제 타격해 핵 공격을 무력화한다는 계획이나 잠수함이면 위치 식별이 사실상 제한된다. 미사일 선제타격 체제인 킬체인과 미사일방어체계 보완을 서둘러야 한다.

북한은 핵무기 탑재 잠수함에 이어 핵추진잠수함 건조에 대한 야심도 드러냈다. 핵잠수함은 핵연료로 움직이기 때문에 수개월간 수중에서 작전할 수 있다. 북한은 미군 항공모함 등 해상 전력을 저지할 목적으로 이에 필사적으로 매달리고 있다. 북·러 정상회담, 북·중·러 연합훈련 제의에 핵공격잠수함까지 더해지며 북한의 위협이 점점 커지고 있다. 각별한 경각심이 요구된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 잠수함의 잠항 능력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성능에 대해 더 살펴볼 필요가 있다는 반응이다. 그렇다 해도 우리에게 실질적인 위협이 될 가능성이 큰 만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할 것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