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日 오염수 24일 방류… 국제사회 우려에 성실하게 응해야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연합뉴스

일본이 이르면 24일부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시작한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한 지 12년 만이다. 대형탱크 1000여개에 보관 중인 134만t의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걸러낸 다음 바닷물과 희석해 원전 앞바다에 방류하는 것이다. 방류 기간만 30년 정도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나 원자력 전문가들은 일본의 방류 계획에 큰 문제가 없으며, 바닷물에 희석한 삼중수소도 인체에 무해하다는 입장을 보여 왔다. 그러나 사고 원전에서 나온 오염수를 정화해 방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방류된 오염수가 해양 환경과 동식물 및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실증적인 연구도 부족한 상황이다. 30년이라는 긴 기간 동안 정화장치가 제대로 작동할 것이라고 확신하기도 힘들다. 지난 10년간 ALPS는 설비 부식, 필터 문제 등으로 여러 고장이 발생한 바 있다.

일본은 방류 과정은 물론 방류 이후에도 우리를 비롯한 주변국의 우려에 성실하게 답할 의무가 있다. 하지만 자료 제공 부실 등 지금까지 보여준 일본의 태도는 믿음이 가지 않는다. 안전 대책을 마련하기보다 주변국의 동의를 얻어 방류를 정당화하는 데 주력한다는 인상을 줬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폭넓은 지역·국가로부터 이해와 지지 표명이 이루어졌다”고 주장했지만 아전인수식 해석이다. 중국과 러시아는 방류에 부정적이고, 피지 등 태평양 도서국들도 찬반이 엇갈려 있다.

정부는 이날 IAEA 후쿠시마 원전 현장사무소 정기적 방문, 이상 상황 발생 시 핫라인 구축 등을 일본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오염수 방류가 장기적인 프로그램인 만큼 정부는 지속가능한 점검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방류를 철저하게 관리하고, 문제가 발생할 경우 방류 계획을 전면 재검토해야 할 것이다. 국제사회가 일본의 행동을 불안한 눈으로 지켜보고 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