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중국 6년 만에 한국 단체관광 허용… 양국 관계 개선되길

중국 정부가 한국행 단체관광을 허용한다고 발표한 10일 서울 중구 명동에 ‘명동을 즐기세요’라는 문구가 영어와 중국어로 적혀 있다. 연합뉴스

중국이 한국 미국 일본 등 세계 78개국에 대한 자국민의 단체여행을 허용한다고 10일 밝혔다. 코로나19 대유행 시작 3년여 만에 중국인의 해외 단체여행이 사실상 전면 허용된 것이다. 한국인이 중국 비자 신청 때 거쳐야 했던 지문 채취도 연말까지 면제된다. 중국인의 한국행 단체관광 빗장이 완전히 풀리는 것은 중국 당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이후 6년5개월 만이다.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중국은 2017년 3월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진행 후 이른바 ‘한한령(한류제한령)’으로 여행사를 통한 한국 관광을 사실상 금지했다. 이번 ‘유커(중국인 단체관광객)’ 컴백을 계기로 인적 교류가 활발해지면서 양국 관계가 개선되길 기대한다.

이번 조치는 중국이 소비 확대를 통한 경기 부양 효과를 고려한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디플레이션(물가 하락) 가능성까지 나오는 등 중국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항공산업 등 경제 파급효과가 큰 관광산업 개방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당장 중추절과 국경절 황금연휴(9월 29일~10월 6일)를 맞아 유커들이 한국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에겐 기회다. 최근 해외여행객 증가로 국내를 찾는 내국인이 감소하는 추세에서 이번 조치는 국내 관광시장을 활성화할 계기임에 틀림없다. 어제 면세·백화점 카지노 항공 여행 화장품 등 중국 시장 의존도가 높은 주식시장 종목들이 모두 강세를 보인 것도 이런 기대감을 반영한다. 서울 명동 등 중국 관광객이 즐겨 찾았던 상권이 죽으며 장기간 침체가 이어졌던 만큼 이를 계기로 관광·유통·항공업의 붐을 일으킬 수 있도록 만반의 대비를 해야 한다. 중국어 통역 전담 인력 확충, 단체관광 쇼핑 편의 등 다각적으로 민관의 역량을 결집해야 할 것이다.

당시 한한령으로 관광뿐 아니라 영화 드라마 가요 등 K콘텐츠 상영·공연 등이 전면 금지된 바 있다. 중국 내 한국 문화 콘텐츠 호감도는 2016년부터 2021년까지 80~90% 상승했지만 한계는 분명하다. 여전히 중국에서 한국 콘텐츠가 정상 경로로 유통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네이버 웹툰이 지난 5월 자회사의 중국 법인을 철수한 것도 중국에서 네이버 접속이 차단되는 등 한한령 강화 조짐에 따른 콘텐츠 시장 철수로 풀이된다. 격화하는 미·중 갈등과 이 여파로 인한 한·중 갈등의 소용돌이 속에서 중국 단체관광객 허용이 모든 것을 일거에 해결해 주진 않을 것이다. 하지만 한한령을 허무는 시작은 될 수 있다. 기회를 잘 살려야 할 것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