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쇄신 지지부진한데 ‘노인 폄하’ 논란 빚은 민주당 혁신위

더불어민주당 김은경 혁신위원장이 지난 30일 성동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2030 청년좌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은경 혁신위원장이 노년층 폄하 발언 논란을 일으켰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청년 좌담회에서 자신의 자녀 얘기를 소개했다. ‘왜 나이 든 사람이 우리 미래를 결정하느냐. 자기 나이로부터 여명까지 비례적으로 투표해야 한다. 우리(젊은층)의 미래가 훨씬 긴데 왜 미래가 짧은 분들이 똑같이 표결하느냐’는 얘기였다. 남은 수명(여명)에 따라 비례적으로 투표하자는 얘기는 처음 들어보는 기괴한 논리다. 청년층의 투표를 독려하기 위한 예시로도 부적절하고, 정치와 당 혁신 방향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에 어울리는 발언도 아니다.

실언이 나오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게 상식이다. 민주당은 그런 상식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혁신위는 1일 “김 위원장 발언이 사과할 일이 아니다. 청년의 정치 참여를 촉구한 것”이라고 했다. “(노인 폄하 논란은) 구태 프레임”이라고도 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지금 투표하는 많은 이들은 미래에 살아있지도 않을 사람들”이라며 김 위원장의 발언을 옹호했다. 노년층을 적대한다고 해서 젊은층이 표를 주지는 않는다. 최근 여론조사를 보면 20대의 민주당 지지율은 국민의힘과 별 차이가 없다. 잊을만하면 등장하는 민주당의 노년층 비판 프레임이야말로 효과 없는 구태다.

민주당 혁신위는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 김남국 의원의 가상자산 투기 의혹, 팬덤 정치의 부작용 등에 대한 반성과 쇄신을 위해 출범했다. 지난 한 달간 혁신위가 보여준 모습은 국민과 당원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이재명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이 제기되자 국회의원 체포동의안 기명 투표 전환을 말하고, ‘꼼수 탈당’ 복당을 금지하겠다더니 김홍걸 의원의 복당에는 입을 닫았다. 김 위원장은 초선의원들을 학력이 저하된 ‘코로나 세대’ 대학생에 비유했고,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계파를 살려 정치하려 한다’고 비판했다가 당내 분란을 빚었다. 지금 민주당 혁신위는 쇄신 의지도 보여주지 못하고, 쇄신 방향도 잡지 못한 채 불필요한 설화만 일으키고 있다. 민주당은 혁신위가 정말 필요한지, 앞으로 무슨 일을 할 수 있는지 냉정하게 살펴봤으면 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