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2나노 반도체 글로벌 전쟁에 민관 원팀으로 대응하라

삼성전자가 27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개최한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23'에서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 최시영 사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27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삼성 파운드리 포럼 2023’을 열고 2나노(nm·1nm은 10억분의 1m) 반도체 양산 계획을 공개하는 등 최첨단 파운드리(위탁생산) 공정 로드맵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2025년에 2나노, 2027년부터 1.4나노 공정에 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2나노 공정을 2025년에 모바일을 시작으로 2026년 고성능컴퓨팅(HPC), 2027년 자율주행차용으로 확대하겠다는 세부 일정도 선보였다. 2나노에 이어 1.4나노 공정 계획까지 공개한 곳은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반도체 공정은 숫자가 낮을수록 최신 기술이 적용되는 것을 의미하기에 삼성전자의 이번 발표는 첨단 반도체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의지를 표출한 셈이다.

2나노는 챗GPT 개발 등으로 인공지능(AI) 반도체, HPC의 데이터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폭발적 성장이 예상되는 분야다. 현재 고성능 서버용 반도체 비중이 커지는 파운드리 시장에서 대만 TSMC는 60%의 점유율로 2위 삼성전자(16%)를 압도하고 있다. 여기에 코로나19와 미·중 갈등으로 공급망 재편이 가속화함에 따라 왕년의 반도체 강자였던 미국의 인텔과 일본의 반도체 기업 연합사인 ‘라피더스’도 참전을 선언했다. 특히 7나노 이상 기술에 머물던 인텔은 2024년 단숨에 2나노 공정을 양산하겠다고 다짐했다. 성공하면 TSMC(2025년 양산 전망)와 삼성전자 공정 기술을 앞서게 된다. 라피더스 역시 최근 미국 IBM과 손잡고 2나노 기술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반도체 시장이 한 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글로벌 전쟁터가 되자 삼성전자가 2나노 이하 최첨단 공정 카드를 꺼내며 기선 제압에 나선 모양새다.

미·일 업체들이 후발주자이긴 해도 각각 반도체 설계와 장비 분야의 최강자들이다. 기본기가 튼튼한 만큼 무시못할 상대들이다. 더욱이 이들 업체는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다. 일본 정부는 라피더스에 총 3300억엔(약 3조여원)의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인텔도 미 정부의 반도체 지원 정책에 힘입어 고토 회복을 꿈꾼다. 반도체 기술 확보가 세계 경제 및 안보 주도권을 좌우하는 시대가 되면서 제조업 강국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정부가 이런 흐름을 외면하고 기업의 독자 행보에만 기대서는 금세 낙오할 수밖에 없다. 정부는 반도체 업체들에 대한 물적·인적 지원에 소홀하지 말고 필요하면 제도 정비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 정부와 기업이 진정한 원팀인지 아닌지가 이번 반도체 전쟁에서 판가름날 것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