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위축된 소비… “옷 100g당 2500원에 팝니다”


쇼핑객이 6일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의류 매장에서 100g당 2500원에 판매되는 옷을 고르고 있다. 경기 침체로 소비 심리가 위축되자 옷을 대량으로 파는 ‘그램(g) 세일’ 가게가 생기고 있다. 최현규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