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유기성 목사 은퇴 “진짜 성도의 삶 살 것”… 후임에 김다위 목사

선한목자교회 원로목사 추대·취임식


하나님과 친밀하게 동행하자는 ‘예수동행’ 운동을 펼쳐 온 선한목자교회 유기성(오른쪽) 목사가 강단을 떠났다. 그의 후임으로 김다위(왼쪽) 목사가 바통을 이어받았다. 선한목자교회는 16일 경기도 성남 교회 본당에서 유 목사의 원로목사 추대식과 김 목사의 담임목사 취임식을 개최했다.

원로목사 추대식에서 추대패와 감사패를 전달 받은 유 목사는 “은퇴식이 끝이라는 신호가 아니라 마지막 한 바퀴 남았다는 신호로 여겨진다. 이제 진짜 성도의 삶을 시작하는 것이고 아직 기회가 남아 있음이 감사할 뿐”이라고 은퇴 소회를 밝혔다. 이어 “은퇴 후 여전히 할 일이 있겠지만 주 예수님과 하나되고 친밀하게 동행하는 성도의 삶을 살기에 더욱 힘쓰려 한다”며 “주님과 동행하다가 하나님의 나라로 바로 올라간 에녹처럼 살겠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김 목사 취임식에서는 이후정 감리교신학대학교 총장, 이재훈 온누리교회 목사 등의 축사가 있었다. 김 목사는 취임 감사 인사를 통해 “자격 없는 사람을 주님께서 부르시는 그 음성을 믿을 수 없었지만 어떤 자격이 되거나 무엇을 해서가 아니라 전적인 주님의 자비와 은혜로 이 자리에 부르셨음을 깨닫고 순종하는 마음으로 목회의 사명을 감당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최경식 기자 ks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