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집게 과외하듯 풀어내는 ‘예배는…’

우리, 예배합시다/최기훈 지음/샘솟는기쁨


예배는 크리스천으로 살아가는 모든 이들의 일상에 기본값으로 세팅돼 있다. 시간상 길고 짧음의 차이는 있지만 하나의 예배 안에는 기도 찬양 성경묵상 설교 봉헌 등 신앙 본질에 맞닿아있는 활동들로 채워져 있다. 그렇다면 예배자로서 크리스천들은 어떤 준비를 해야 할까. 저자는 다양한 시대 변화 속에서 예배 본질을 잃지 않기 위해 고민한 결과물을 소개한다.

책 속 이야기에는 친절함이 배어 있다. 제목 그대로 ‘예배하자’는 권면에 그치지 않는다. ‘예배에 대한 앎’을 시작으로 ‘예배로의 부름’ ‘왜 교회가 예배 공동체인지에 대한 고찰’ ‘바람직한 예배의 준비를 위한 과정’ 등을 세밀하게 짚어가며 족집게 과외하듯 풀어낸다. 교회에 참석해 예배하는 게 어려울 수 있는 상황에 공감하면서 동시에 어느 곳에서나 어떤 상황에서나 예배자가 돼야 함을 독려하기도 한다.

믿음의 고백을 유지하는 것은 섬김의 총 시간이나 예배 참석 횟수에 달려 있지 않다고 꼬집을 땐 공동체 안에 배어 있는 개혁 요소를 끄집어낸다. 신앙적 깊이를 더하기 위한 예전을 고민하는 공동체, 찬양 인도자, 예배 섬김이 등 교회 구성원들에게 새로운 방식의 참고서가 된다.

최기영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