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N 업계 최다 라인업… 리테일 시장 공략

메리츠증권


메리츠증권이 상장지수증권(ETN) 상품을 앞세워 리테일 시장 공략에 나선다. ETN은 상장지수펀드(ETF)처럼 기초지수 수익률과 연동하는 파생결합증권이다.

메리츠증권은 2021년 6월 ETN 시장에 뛰어들어 유럽 탄소배출권, 천연가스, 금은, 대표 농산물 3종, 미국채 30년 등 국내 최초 ETN 상품들을 출시해왔다. 보유한 ETN 종목만 모두 62종으로, 2년 연속 ETN 상품 발행 1위를 달성했다.

ETN 시장에 상장된 38종 채권형 ETN 중 상위 36종이 메리츠증권에서 상장한 ETN이다. 지난해 12월 상장한 ‘메리츠 3X 레버리지 국채 30년 ETN’은 1개월 만에 지표가치총액이 300억원을 넘어섰다. 메리츠증권은 현재 ETN 시장 점유율 8%대를 기록하고 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