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통령실 “양국 경제분야 장관급 협력체계 조속히 복원”

“日과 관계개선은 선택 아닌 필수”
양 정상 회담 후 공동선언 안할 듯
“10년 경색… 입장정리 시간 부족”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이 15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과 한·일 경제 분야 협력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왼쪽 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이날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대일 굴욕외교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한결 기자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의 16~17일 일본 방문을 계기로 일본과 경제 분야의 장관급 협력 체계를 조속히 복원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윤 대통령은 방일 이틀째인 17일 한·일의 대표적 재계 단체인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 게이단렌(일본경제단체연합회)이 주최하는 ‘한·일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경제협력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15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정부는 그간 중단된 양국 간 재무·통상·과학기술 등 경제분야 장관급 협력채널을 조속히 복원할 것”이라며 “일본과의 관계 개선은 우리에게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최 수석은 한·일 경제관계 개선이 시급한 이유로 세 가지를 꼽았다. 그는 “첫 번째는 공급망 재편에 대한 대응, 두 번째는 수출시장 확대, 세 번째는 과학기술 협력 강화”라고 설명했다.

최 수석은 공급망 재편과 관련해 “(일본은) 글로벌 공급망 파트너로서 이미 중요한 나라이고, 새로운 경제안보 공동체의 핵심국가”라며 “양국 간 공급망 협력이 효과적으로 작동하지 못하면 우리 경제와 산업에 발생할 수 있는 손실과 기회의 상실이 매우 클 것”이라고 밝혔다. 최 수석은 또 수출시장 확대에 대해 “교역 파트너로서도 일본은 과거보다 훨씬 호혜적인 관계에서 우리 수출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한·일 관계가 개선될 경우 배터리 등 우리 수출 품목의 대일 수출이 보다 확대되고, K팝 등 한류 확산을 통해 콘텐츠 소비재의 일본 진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수석은 과학기술 협력과 관련해 “(일본은) 신기술·신산업을 공동 연구·개발할 최적의 파트너”라며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전략기술과 일본의 강점이 있는 기초과학의 공동연구를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16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한·일 정상회담이 끝난 뒤 공동선언을 발표하지 않을 예정이다. 대신 양국 정상은 공동 기자회견에서 회담 결과를 각각 설명할 계획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공동 선언이 이뤄지지 않는 데 대해 “10여년간 한·일 관계가 계속 경색됐고 2018년 이후 여러 중요 사건이 일어나며 불신이 가중됐다”며 “이후 양 정상이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 그간 입장을 총정리하고 정제된 문구를 다듬기엔 시간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다만, 다음 회담에서는 한·일 공동선언이 발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윤 대통령은 17일 전경련과 게이단렌이 주최하는 ‘한·일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해 한·일 경제협력 비전을 제시하고 양국 관계 정상화에 기여한 기업인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이 행사는 오찬을 겸해 이뤄진다. 한국 측에서는 김병준 전경련 회장 직무대행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4대 그룹 총수가 참석한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