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美 드론, 흑해 상공서 러 전투기 충돌로 추락… 냉전 후 처음

미 “의도적 방해, 프로펠러 손상”
국무부, 러 대사 초치해 강력 항의
러 “무기 안 썼고 접촉도 안 해”

미군 유럽사령부는 14일(현지시간) 러시아 공군의 옛 주력기인 SU-27 2대가 흑해 상공 국제공역에서 정찰 무인기 MQ-9와 충돌했다고 밝혔다. 2013년 7월 러시아 국제해양방위전시회(IMDS)에 나타난 SU-27의 모습(왼쪽 사진)과 2020년 1월 촬영된 MQ-9 모습이다. EPA·AFP연합뉴스

러시아 전투기가 흑해 상공 국제공역에서 비무장 상태로 운항 중이던 미 공군 무인 정찰기(드론)에 물리적 충돌을 일으켰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과정에서 미군과 러시아군이 충돌한 건 처음이다.

미군 유럽사령부는 14일(현지시간) 러시아 공군의 옛 주력기인 SU-27기 2대가 흑해 상공 국제공역에서 운항 중이던 미 공군의 정찰 무인기 MQ-9 리퍼와 충돌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SU-27기가 의도적으로 MQ-9 앞에서 연료를 뿌리고, 그 앞을 난폭하고 부적절하며 비전문적인 방식으로 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SU-27기 1대가 MQ-9와 부딪혀 후면에 장착된 프로펠러가 손상됐다. MQ-9를 조종하던 미 공군 요원들은 이후 드론을 국제 해역으로 추락시켰다. 미 국방부는 러시아 전투기가 30~40분간 난폭 비행을 했다고 설명했다.

미군 고위 관계자는 “MQ-9는 크림반도 남서쪽 120㎞ 지점에서 비무장 상태로 정찰 임무를 수행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는 아나톨리 안토노프 주미 러시아대사를 초치해 드론 격추에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존 커비 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최근 몇 주 동안 러시아 항공기에 의한 유사한 ‘차단(intercepts)’이 있었다. 드문 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미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자국 상공 인근에서 상대국 군용기를 차단하는 행위는 과거에도 발생한 적이 있다. 그러나 이번처럼 물리적 충돌로 이어져 미군기가 추락한 것은 냉전 이후 처음이라고 AP통신이 전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텔레그램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러시아 전투기는 탑재된 무기를 사용하지 않았고 무인 항공기와 접촉하지 않았으며 안전하게 본국 비행장으로 돌아갔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자국 국경 방향으로 향하고 있는 드론을 식별하기 위해 전투기를 출격시켰고, MQ-9는 조종력을 상실한 채 강하하다가 수면과 충돌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패트릭 라이더 대변인은 “이 사건은 비디오로 촬영됐고 기밀 해제에 필요한 절차를 밟고 있다”며 “영상이 공개되면 국방부의 사건 설명을 뒷받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