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 커지는 비명 “李, 자진 출석하라”… 총선 공천권도 포기 압박 친명은 일축

이재명은 “檢이 남욱 연기지도”


더불어민주당에서 이재명 대표에게 각종 의혹을 명확히 해명해 사법 리스크를 해소하라는 비명(비이재명)계의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비명계 이원욱 의원은 7일 이 대표에게 검찰의 소환 통보 전에 자진 출석해 의혹을 소명하고 올 것을 제안했다. 이 의원은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예전에 박지원 원내대표 시절에 박 전 원내대표가 (검찰이) 부르기도 전에 가서 얘기하고 오면서 (의혹이) 말끔하게 해소된 일이 있었다”면서 “이 대표가 스스로 이 문제는 풀어주는 것이 맞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가 떳떳하다고 말씀하고 계시고,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나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도 떳떳하다고 말하고 있으니 천하에 두려운 게 하나도 없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또 “이 대표가 대선 후보일 때 국민이 기대한 모습은 공정과 정의의 사도였는데, 공정과 정의는 사라지고 정치 훌리건에 기대는 듯한 모습만 보이니 사당화가 매우 걱정된다”며 “하루속히 훌리건에 기대는 정치를 극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5선의 이상민 의원도 “지금 이 대표는 여러 사법적 의혹에 대한 국민과 당원의 불안과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해명을 하는 것이 더 중요한데, 그런 것이 전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전날 이 대표가 ‘가장 이재명다운 길을 걷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그런 공자 말씀 같은 것은 별로 국민 마음에 와닿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이 대표에게 2024년 총선 공천권을 내려놓으라고 요구했다. 박 전 장관은 SBS라디오에서 “(이 대표가) 미국식 오픈 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를 도입하겠다고 선언한다고 가정하면 국민이 감동하고, 민주당이 가진 사법 리스크를 뛰어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당 지도부의 친이재명계 의원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갑자기 공천 얘기는 왜 꺼내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검찰 수사를 작심 비판했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에 검찰의 창작 능력이 형편없다고 말씀드린 바 있는데, 지금 보면 연출 능력도 아주 형편없는 것 같다”며 “남욱이 연기를 하도록 검찰이 연기 지도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는데 연출 능력이 낙제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 발언에 대해 남욱씨는 “캐스팅하신 분께서 ‘발연기’를 지적하셔서 너무 송구스럽다”고 비꼬면서 “그런데 이 작품은 영화가 아니고 다큐멘터리”라고 말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