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덴마크 기업, 해상풍력·신재생에너지 맞손

“그린수소 밸류체인 구축할 것”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왼쪽 세번째)과 얀 입소(Jan Behrendt Ibsø) 코비 부사장(왼쪽 두번째)이 협약서를 들고 김형길 주덴마크대사(왼쪽 네번째)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SK에코플랜트 제공

SK에코플랜트는 지난 5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해상풍력 컨설팅 엔지니어링 전문기업인 코비와 해상풍력 개발 및 신재생에너지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SK에코플랜트가 한국에서 독자 개발하고 있는 울산 동남해안 해상풍력(136㎿) 사업과 전남 영광 해상풍력 사업 등에서 두 회사는 적극적으로 협업한다. 세계적인 수준의 엔지니어링 역량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서 글로벌 사업기회를 함께 발굴하고 기술 협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업무협약식에는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과 이왕재 SK에코플랜트 에코에너지BU 대표, 얀 입소 코비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박 사장은 ‘한국·덴마크 녹색성장동맹회의’에 참석해 청정에너지 협력 비전과 전략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기도 했다. 박 사장은 “해상풍력 최강국인 덴마크의 기업들과 손을 잡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논의할 수 있어 의미가 깊다. 세계적으로도 사례가 드문 그린수소 밸류체인 완성을 통해 미래 에너지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