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6개월간 사기 송금 피해 15만건 차단

이상거래탐지시스템팀 가동 성과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가 사기계좌 확인 서비스를 통해 최근 6개월간 사기 송금 피해 15만건을 막았다고 7일 밝혔다. 토스에 따르면 사기·이상송금 방지는 토스 FDS(이상거래탐지시스템)팀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통상 중고거래 사이트나 앱에서 활동하는 사기범들은 미끼 상품을 올린 후 간편결제로 위장한 안심결제 페이지를 통해 대금을 수취한다. FDS팀은 이런 범죄 웹사이트의 패턴을 분석해 도용된 계좌번호를 확보했다. 최근 6개월간 이런 식으로 파악된 사기 계좌만 130개에 달한다. 특히 24시간 운영되는 토스 고객센터와 FDS팀 간의 협업을 통해 피해를 차단했다. 토스 관계자는 “앞으로도 토스의 모든 송금이 안전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고객 보호 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