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형 SSG 감독 ‘연봉도 킹’… 3년 22억 재계약

첫 번째 재계약으론 역대 최고

사진=연합뉴스

김원형(사진) SSG 랜더스 감독이 총액 22억원, 3년 재계약에 성공했다. 프로야구 현역 감독 최고 대우로, 통합 우승에 대해 구단이 높은 평가를 한 것이다.

SSG는 17일 김 감독과 총액 22억원(계약금 7억원, 연봉 5억원)에 재계약했다고 밝혔다. SSG는 “창단 2년 만에 ‘와이어 투 와이어(개막전부터 마지막까지 1위를 유지하는 것)로 통합우승을 달성한 김 감독의 성과를 인정했다”고 밝혔다. 22억원은 KBO리그 현역 감독 최고 대우(계약 내용이 비공개인 외국인 감독 제외)이자 첫 번째 재계약 감독으로는 역대 최고 대우다.

김 감독은 부임 2년 차인 올 시즌 안정적인 투수진과 짜임새 있는 타선을 바탕으로 역대 개막 이후 최다 연승 타이기록(10연승), 구단 역대 최다승 타이기록(88승), KBO리그 최초 ‘와이어 투 와이어’ 등 대기록들을 차례로 작성하며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했다.

이에 구단은 이례적으로 한국시리즈 5차전 경기에 앞서 김 감독과의 재계약 방침을 발표하며 힘을 실어줬다. 이후 SSG는 한국시리즈 5, 6차전에서 모두 승리하며 4승 2패의 성적으로 창단 첫 통합 우승까지 달성했다.

김 감독은 “올 시즌 ‘와이어 투 와이어’로 통합 우승을 하고 재계약을 하게 되어 기쁘다. 그리고 첫 번째 재계약 감독으로는 역대 최고 대우로 재계약을 해주신 구단주님께도 감사드리고, 고생한 코칭스태프와 선수들, 사장님과 단장님을 비롯한 프런트, 마지막으로 모든 팬분들께도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최고 대우로 감독 재계약을 한 만큼 더 큰 책임감을 갖고 내년 시즌 또다시 우승을 목표로 지금부터 준비를 잘하겠다”고 다짐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