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송옥렬 공정위원장 후보자 사퇴, 인사기준 전환 계기 돼야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지난 5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책 방향 등을 설명하고 있다. 뉴시스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10일 전격적으로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지난 4일 현 정부 초대 공정위원장 후보로 지명된 지 6일 만이다. 과거 성희롱 논란이 있었던 송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난 것은 만시지탄이다. 이를 계기로 윤석열 대통령은 측근·지인 위주의 폐쇄적 인사 운용과 인사 철학을 바꿔야 한다.

송 후보자는 이날 “큰 공직을 맡아 국민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서 확신이 서지 않는다”며 자진 사퇴 이유를 설명했다.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인 송 후보자의 지명은 애초부터 무리수였다. 송 후보자는 2014년 로스쿨 학생들과의 저녁 자리에서 술에 취한 채 외모 품평을 하고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졌고 본인이 이를 시인하기도 했다. 대통령실은 송 후보자의 지명 당시 이 사안에 대해 “본인이 사과했고 그 사안으로 특별한 징계가 없이 일단락됐다”며 별 문제 없다는 듯이 넘어갔다. 성인지 감수성은 물론이고 국민의 눈높이에 대한 공감 능력이 제로에 가까움을 알 수 있다. 정작 송 후보자가 자진 사퇴하자 대통령실은 “지금 상황에 부담을 느낀 것 같다. 본인의 뜻을 존중하겠다”라고 답했다. 국민과 송 후보자 모두에게 부담을 준 대통령실이 마치 제3자처럼 얘기하는 것 자체가 어이없을 따름이다.

대통령실은 대통령의 철학을 대변하는 기구라는 점에서 윤 대통령의 반성과 각성이 가장 중요하다. 새 정부 들어 장관급 낙마만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정호영·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이어 4번째다. 인사 검증만 제대로 했어도 걸러졌을 인물들이다. 특히 정 후보자는 대통령의 40년 지기, 송 후보자는 대통령의 사법연수원 동기다. 대통령의 지인과 측근 편애 기조가 각종 허물을 외면하면서 인사 참사를 야기했다고 봐야 한다. 윤 대통령은 언론이 송 후보자를 포함한 부실 인사를 지적하자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이렇게 훌륭한 사람 봤냐”며 화를 내기까지 했다. 대통령이 이처럼 적반하장이고 아전인수 격인 시각을 버리지 못하면 다음 인사도 보나마나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