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산업 사운드 결합 ‘퍼포먼스 영상’ 콘덴츠 개발

DL

DL은 현장의 소리를 담아 다양한 멜로디를 입히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DL 공식 유튜브 채널에 지난 16일 게재된 콘텐츠 영상 캡쳐 화면. DL 제공

DL은 전 세계에 퍼져 있는 DL 현장의 소리를 모아 다양한 리듬과 멜로디를 입히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요르단 풍력발전소의 바람 소리, 화학공장의 냉동기 가동되는 소리, 건설 현장의 중장비들이 움직이는 소리 등을 담았다. DL은 이런 소리들에 다양한 리듬과 멜로디를 입혀 전자음악인 신스 사운드(Synth Sound)로 변환했다. 세계적 퍼포먼스 크리에이터 그룹인 이탈리아 ‘어반 띠어리(Urban Theory)’와 협업했다. 독창적 장르로 인정받고 있는 터팅(Tutting)을 활용하여 감각적인 퍼포먼스로 표현했다. DL은 관련 영상을 지난 16일 DL 공식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등에 공개했다. 이처럼 짧고 강력한 퍼포먼스 중심의 영상을 선보이는 것은 틱톡, 릴스, 쇼츠 같이 젊은 세대에게 친숙한 SNS 비디오 숏폼 트렌드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다.

DL은 지난해 다이나믹 브랜딩(Dynamic Branding) 기업 캠페인을 선보이며 다양한 연령층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 DL은 “이번 영상도 그동안 단순한 소리로 여겨졌던 사업 현장음을 콘텐츠의 영역까지 확장했다는 점에서 다이나믹 브랜딩과 결을 같이 한다”라고 자평했다. DL은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DL 관계자는 “앞으로도 새로운 DL만의 콘텐츠를 선보이며, 모든 세대의 소비자들이 폭넓게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