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메타버스에 탑승한 교회, 메타처치가 돼라”

[국민미션포럼] 사람 모이는 곳에 교회도 가야
복음의 도구 가능성 무궁무진
MZ세대 잡으려면 반드시 활용을

이재훈 온누리교회 목사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열린 국민미션포럼 2021에 참석해 메타버스 시대 메타처치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가상·초월(Meta)의 세계(Verse)에서 친구를 만나고 문화를 즐기는 ‘메타버스’ 시대에 교회도 다양한 플랫폼을 활용해 복음을 전하는 ‘메타처치(metachurch)’가 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메타버스가 교회와 교회, 교회와 가정, 가정과 가정을 연결하고 다음세대와 소통하는 도구로 활용될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28일 열린 ‘국민미션포럼 2021’에서 강연자들은 ‘메타버스 시대 목회-새로운 교회, 다가오는 교회’를 주제로 메타버스의 이론부터 활용 사례까지 다양한 의견을 공유했다.

먼저 이재훈 온누리교회 목사는 미래교회가 ‘메타처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메타’란 헬라어 속에는 항상 변화한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며 “메타처치는 어떤 환경에도 유연하게 변화하고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춘 교회를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성경 고린도전서 9장 19~23절에 나온 구절을 인용하며 “복음을 전하며 사람을 구하고자 한다면 복음은 여러 모양으로 전달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VR기술로 해외 선교지나 성경 속 이야기를 간접적으로 체험하는 활용 사례를 소개했다.


김현철 김해 행복나눔교회 목사는 교회가 메타버스에 관심을 가져야 할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메타버스에 사람들이 있고, 사람들은 거기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하나님 말씀을 증거해야 할 사명이 있는 한국교회도 그들이 모여 있는 곳에 가야 하고, 그들의 언어로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공간의 제약을 받지 않는 메타버스에서 교회학교와 복음의 활동은 상상을 초월한다”고 주장했다.

김 목사가 본 메타버스의 힘은 연결이다. 그는 “전 교인이 줌으로 모여 게임을 하고 교제하는 ‘줌인학교’를 진행했는데 개인과 개인, 기관과 기관으로 분리됐던 교회가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다 같이 연결됐다”며 “복음의 도구로서 메타버스의 활용법은 무궁무진하다. 메타버스의 영역이 또 하나의 땅끝임을 기억하고 복음의 영광으로 채워 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미국 새들백교회(릭 워런 목사)에서 온라인 목회를 담당하는 케빈 리 목사와 KT융합기술원 AI연구소 배순민 소장은 영상으로 포럼에 참여했다. 두 사람은 메타버스가 다음세대 사역에 도구가 되리라 전망했다.

리 목사는 4년 전부터 새들백교회에서 진행해 온 온라인 사역을 설명하며 “다음세대는 거리가 멀더라도 가치적인 소속감이 같다면, 공동 관심사를 통해 공감하고 공유하려고 한다. 교회는 온라인 공간에서 사람들을 찾아가는 데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배 소장은 “디지털 유목민인 밀레니얼 세대, 디지털 네이티브인 Z세대는 아날로그의 삶과 디지털을 동일하게 본다. 메타버스는 다음세대로 향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배 소장은 “메타버스는 소외된 곳, 가지 못하는 곳에도 갈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며 “다만 인터넷과 스마트폰 등 디지털 격차로 파생되는 소외는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서윤경 황인호 임보혁 기자 y27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