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불청객 모기’ 땀 많은 O형 쉽게 접근… 술 마신 인간들도 선호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여름철이면 기승을 부리는 모기가 다시 나타나고 있다. 모기는 우리 몸을 물면서, 간지러움을 유발한다. 특히 모기에 잘 물리는 사람이 있는데 이유가 뭘까. 일반적으로 모기는 후각기관이 발달해 땀, 암모니아 냄새, 날숨에 함유된 이산화탄소를 감지해내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피부 속으로 한 번 주둥이를 꽂으면 최대 90초 동안 자기 몸의 2~3배에 달하는 피를 빨아들인다.

혈액형에 따라 모기의 선호도가 달라질까. 강재헌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일반적으로 모기가 O형 혈액형을 선호한다는 연구결과가 있기는 하다”며 “아직 확정적인 것은 아니다.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땀이 많이 나거나 몸에 열이 많은 사람, 모기를 이끄는 특정한 체취가 있는 사람이 모기에 더 잘 물리는 것으로 나타나 있다. 또 술을 마신 뒤, 어두운 계열의 옷을 입었을 때 모기가 더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모기를 매개로 감염되는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일본뇌염과 말라리아가 있다. 말라리아는 얼룩날개모기류 중 암컷 모기에 물려 감염되는 급성열성 전염병으로 주로 경기 북부에서 발생한다. 감염 시 14일간 잠복기를 거쳐 오한과 두통, 구역질 등이 나타난다. 치료제는 있지만, 백신이 없어 가능한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게 상책이다. 일본뇌염은 작은빨간집모기가 발병 원인이다.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하고 논이나 웅덩이 등에서 서식한다. 4~14일간의 잠복기를 거쳐 고열과 두통, 경련, 복통 등 증상이 나타나고 심한 경우에 사망에 이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모기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해선 몸에 붙지 않도록 헐렁하면서 밝은색의 긴 팔과 긴바지를 착용해 모기로부터의 노출을 피해 물리적인 방어막을 형성하는 게 도움 된다. 또 모기장을 설치해 바깥으로부터 모기가 들어오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 교수는 당부했다.

노상우 쿠키뉴스 기자 nswreal@kukinews.com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