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SKT, 세계 최초 양자 보안 5G 스마트폰 출시

삼성과 합심 ‘갤럭시A 퀀텀’ 내놔… 예측불가 난수생성 ‘칩셋’ 탑재

SK텔레콤 자회사 IDQ 연구진이 SK텔레콤 분당사옥에서 ‘갤럭시A 퀀텀’ 스마트폰과 양자난수생성 칩셋을 테스트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양자기술로 보안성을 높인 5G 스마트폰을 선보인다.

SK텔레콤은 자회사 IDQ(ID Quantique), 삼성전자 등과 세계 최초로 양자난수생성(QRNG·Quantum Random Number Generator) 칩셋을 탑재한 ‘갤럭시A 퀀텀’을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제품에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크기(가로·세로 2.5㎜)의 양자난수생성 칩셋이 탑재됐다. 이 칩셋은 예측이 불가능하고, 패턴이 없는 난수를 생성한다. 난수는 각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사용하는 암호키를 생성해 스마트폰 이용자가 서비스를 안전하게 사용하도록 돕는다.

양자보안 기술은 기존 보안 체계를 위협하는 양자컴퓨터 등장 이후 중요도가 커지고 있다. 갤럭시A 퀀텀 출시는 일반 사용자가 양자보안 기술을 체감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시사점이 크다는 설명이다. 그동안 양자보안 기술은 주로 통신망과 서버 등 기업 간 거래(B2B) 분야에 적용됐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갤럭시A 퀀텀 출시로 전 세계 양자보안 산업의 역사를 새로 썼다”며 “고객들이 안심하고 ICT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차별화된 보안 솔루션을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A 퀀텀 구매 고객은 양자보안 기반의 ‘T아이디 이중 로그인’, ‘SK페이 생체인증 보호’, 블록체인 모바일전자증명 서비스 ‘이니셜(initial)’을 경험할 수 있다. 기존 서비스에 보안을 한층 강화한 개념이다.

SK텔레콤은 앞으로 더 많은 서비스에 양자보안이 적용될 수 있도록 관련 생태계를 넓혀 나갈 예정이다. 5G 네트워크,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 클라우드 등 다양한 영역에서 양자보안 기반 서비스를 지속 확대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갤럭시A 퀀텀을 예약하고 개통한 고객에게 ‘ADT캡스 도어가드’ 1개월 이용권, ‘웨이브(Basic)·플로(올인원 무제한 듣기)’ 2개월 이용권, 무선 이어셋 ‘갤럭시 버즈’를 제공한다. 출고가는 64만9000원으로, 15~21일 예약판매를 거쳐 22일 공식 출시된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