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유흥주점·학원발 확산 우려… 방역 고삐 다시 조여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50명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방역 당국이 제시한 생활방역 전환 기준의 하나인 ‘일평균 신규 확진자 50명 이하’에 근접하는 듯한 흐름을 보이고 있는 건 다행이다. 그러나 결코 안심할 수 없다. 지난 2월 중순 5일간 신규 확진자가 없다고 방심했다가 방역망 밖에서 나온 29번 환자를 신호탄으로 확진자가 급증했던 일을 잊지 말아야 한다. 인구가 밀집한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규 환자 발생이 이어지고 있는 건 우려스러운 대목이다. 서울 강남 대형 유흥주점의 종업원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노량진 공무원 입시학원에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이 드러나 집단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지난 주말 인구 이동량이 확진자 폭발 이전으로 돌아가는 등 긴장감이 풀리는 모습이 나타났는데 다시 방역의 고삐를 바짝 조일 필요가 있다.

정부가 한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는 나라에 대해 사증면제와 무사증입국을 잠정 정지하기로 한 것은 바람직하다. 입국자 가운데 외국인 비율이 10% 정도지만 감염자 해외 유입 문을 조금이나마 좁힐 수 있고 치료와 자가격리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정부가 전국의 학원 및 교습소에 대해 운영 중단을 권고하고 서울시가 룸살롱, 클럽 등 영업 중인 422개 유흥업소에 대해 오는 19일까지 사실상의 영업금지 명령을 내린 것도 시의적절한 조치다. 업소들은 영업 차질이 불가피하지만 조치에 적극 협조하길 바란다. 학원의 경우 영업을 하겠다면 최소한 마스크 착용, 사람 간 거리 유지, 출입자 명단 작성 등 방역 지침을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 방역 당국은 현장 점검을 강화해 지침을 어기는 학원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명령, 고발 등 강력 대응해야 할 것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