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코앞서 선거구 획정… 4곳 분구·4곳 통폐합 ‘대혼란’

선거구획정위, 국회의장에 제출


4·15 총선에서 세종, 경기 화성, 강원 춘천, 전남 순천 등 4곳에서 선거구가 1곳씩 늘어난다. 서울·경기·강원·전남에선 4곳의 통폐합이 이뤄진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는 3일 ‘4곳 분구, 4곳 통합’을 골자로 하는 선거구 획정안을 최종 마련해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제출했다. 다만 여야 모두 획정위 방안에 불만을 제기하고 문 의장 역시 우려를 표시해 재조정이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획정안에 따르면 총선에서 세종, 경기 화성 갑·을·병, 강원 춘천, 전남 순천 등 4곳 선거구가 분구돼 기존보다 1개씩 늘어난다. 반면 서울 노원은 기존 갑·을·병에서 갑·을로, 경기 안산상록 갑·을 및 단원 갑·을 4곳은 안산 갑·을·병 3곳으로 각각 통합된다.

강원도와 전남도 각각 5개와 4개 선거구에서 하나씩 줄며 통합 조정됐다. 강원도는 강릉, 동해·삼척,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속초·고성·양양, 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 등 5곳이 강릉·양양, 동해·태백·삼척, 홍천·횡성·영월·평창·정선,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으로 4개로 통합된다. 전남은 목포, 나주·화순, 광양·곡성·구례, 담양·함평·영광·장성, 영암·무안·신안 등 5곳이 목포·신안, 나주·화순·영암, 광양·담양·곡성·구례, 무안·함평·영광·장성 등 4곳으로 줄어든다.

강원도 등 일부 지역에서는 게리맨더링 논란도 일고 있다. 획정위는 이들 지역에서 5개 선거구를 분리해 ‘재조립’하는 수준으로 4개 선거구를 만들었다. 특히 속초·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은 무려 6개 시·군이 묶인 ‘메가 선거구’가 됐다. 이 선거구 면적은 약 4922㎢로 서울(605㎢)의 8배가 넘는다.

통폐합 등으로 지역구 조정 대상이 된 당사자들의 반발이 거세 획정안 처리에 난항이 예상된다. 여야는 당초 이 안을 4일 국회 행정안전위에서 심사한 뒤 5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여야에선 행안위에서 획정안을 부결시켜야 한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미래통합당은 획정안 재검토 입장을 공식화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선거를 코앞에 두고 선거구 조정이 너무 대폭으로 일어났다”며 “가능한 한 여당과 빨리 만나 (획정 관련) 손질할 부분들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도 선거구가 통합되는 서울 노원을 중심으로 불만이 터져 나왔다. 노원에선 초선 고용진 의원(노원갑)과 김성환 의원(노원병), 3선의 우원식 의원(노원을)이 모두 민주당 소속이어서 당내 경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들은 2019년 1월 인구를 기준으로 강남구 인구가 노원구 인구보다 적은 점을 문제 삼고 있다. 우 의원은 “획정위가 스스로 밝힌 ‘공정하고 합리적인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행안위에서 해당 안을 부결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강원도에서) 6개 군을 묶는 것은 법률에 배치되는 것 같다”며 “교섭단체 간 논의가 충분히 반영됐는지, 미흡한 감이 있다. 마지막까지 획정위에서 신경을 써달라”고 지적했다고 한민수 국회 대변인이 전했다.

신재희 심희정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