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한국당, 몸집 불리기보다 정체성 확립이 급선무다

보수 통합을 위한 자유한국당의 발걸음이 재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 정리를 위해 친박·비박 끝장토론을 추진하는 한편 탄핵과정에서 탈당한 인사들의 재영입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출범한 지 석 달이 지났음에도 제대로 된 변화와 혁신을 보여주지 못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가 이제야 본궤도에 오른 모양새다.

성과 여하에 따라서는 과거의 영광을 되찾을 수도 있겠다. 그러나 어느 것 하나 순탄하지 않다. 보수 대통합이라는 대원칙엔 뜻을 같이하면서도 통합의 방법론에 있어서는 구성원들마다 생각이 제각각이다. 우선 박 전 대통령 탄핵을 대하는 친박, 비박의 현격한 입장 차이를 하나로 모을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미래의 당 정체성과 직결된 이 문제를 매듭짓지 않고서는 보수 대통합이 이뤄질 가능성이 희박해서다.

끝장토론이 성사되면 열에 아홉 그동안 수면 아래에 가라앉았던 친박·비박의 갈등이 표면화될 것 같다. 사생결단의 싸움이 될 것이란 시각도 있다. 김 위원장이 최근 잇따라 접촉한 황교안 전 총리, 원희룡 제주지사는 물론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바른미래당까지 보수 통합 대열로 끌어들이려면 반드시 거쳐야 할 과정이다. 정체성 확립이 급선무란 얘기다. 그래야 그 뜻에 동조하는 재야, 신진세력이 모인다.

한데 선후가 바뀌었다. 시급한 노선 정립은 뒤로 미룬 채 몸집 불리기에만 신경을 쓰고 있다. 상품이 불량일지도 모르는데 살 사람부터 찾는 격이다. 특히 “태극기부대까지 끌어안겠다”는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의 발언은 보수 통합을 하자는 건지 말자는 건지 헷갈리게 한다. ‘적의 적은 내편’이라는 단순 논리로, 문재인정부를 반대하는 세력은 어떤 사상을 가져도 괜찮다는 것과 다름없다. 당장 보수의 한 축인 바른미래당 내에서 ‘수구대통합’ ‘극우대통합’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태극기부대와 쌍둥이라는 평을 듣는 ‘일베(일간베스트)’도 품을 대상인지 묻고 싶다.

몸집이 크다고 강한 정당이 아니다. 정치의 힘은 명분에서 나온다. 보수의 핵심 가치는 법치다. 그동안 보여준 태극기부대의 행동이 이에 부합하는지 의문이다. 눈앞의 성과에 급급해 그 가치를 허물면 보수 대통합은 요원하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