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김&장 팀워크’ 주문 앞서 리더십 혼선 정리하라

문재인 대통령에 이어 이낙연 국무총리도 경제팀 내 불협화음에 대해 경고성 발언을 했다. 이 총리는 21일 국무회의에서 “위치와 역할에 따라 견해가 다를 수 있지만 일단 결론이 나면 그에 따라야 한다”며 “엇박자나 부적합한 언행이 더는 노출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7월 고용동향 발표 후 다시 불거진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간 이견을 지칭한 것이다. 앞서 문 대통령도 고용 개선에 청와대와 정부 경제팀이 직을 건다는 결의로 임해 달라고 한 뒤 경제팀 모두의 완벽한 팀워크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과 이 총리 발언은 경제팀이 현재의 고용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라는 데 방점이 찍혀 있는 듯하다. 하지만 완벽한 팀워크만 강조한다고 해서 될 일이 아니다. 정상적인 정부라면 고용참사라는 말이 딱 맞는 이번 통계에 대한 원인 진단과 책임을 묻는 게 우선이다.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일자리 관련 예산으로 들어간 돈이 54조원이나 된다. 그런데도 제대로 된 원인 분석이나 토론 없이 이견만 드러내지 말라는 것으로 들린다.

일자리 창출 등 핵심 정책이 표류하는 데는 경제 컨트롤타워를 일원화하지 않은 문 대통령의 책임도 크다. 문 대통령은 ‘J노믹스’의 세 가지 축 중 소득주도성장은 장 실장, 혁신성장은 김 부총리, 공정경제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책임지도록 했다. 경제는 유기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각 분야가 깊은 연관 속에 움직이는데 정책 권한을 이렇게 나누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일례로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이 칼로 자르듯 나눌 수 있는 게 아니다. 문 대통령이 컨트롤타워는 경제부총리라고 말하긴 했지만 눈치 빠른 장관과 관료들은 누구 말을 들어야 할지 잘 안다.

근본적으로는 문 대통령이 경제를 보는 시각이 크게 다른 두 사람을 동시에 쓰는 것 자체가 문제다. 대통령이 결단해 김 부총리든 장 실장이든 한쪽을 택해서 혼선을 정리하는 게 옳다. 아니면 두 사람 모두 교체해서 새 경제팀을 짜야 한다. 늦춰지고 있는 개각도 혼선과 불확실성을 키우는 요인이다. 산업계는 물론 다른 부처와의 소통에 소극적이라는 비판이 드높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과 일부 무능하다고 판정된 장관들 교체 여부를 빨리 결정해야 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