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김경수-드루킹 커넥션 규명이 특검의 존재 이유다

노회찬 의원의 극단적 선택으로 주춤했던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특검은 참고인 신분이었던 김경수 경남지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만간 소환 통보도 할 예정이다. 수사의 핵심인 김 지사를 정조준하고 나선 것이다. 특검의 성패를 좌우할 수사 대상으로 거론돼 온 만큼 총력전이 시작된 모양새다. 출범 36일 만이다.

특검 수사는 그동안 본류보다는 곁가지로 흘러 속도를 내지 못했다. 그 과정에서 노 의원 사건까지 터져 마음고생이 많았다. 이런 어려움에도 성과는 있었다. 드루킹의 USB(이동식 저장장치) 등을 확보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여기에는 드루킹과 김 지사가 보안 메신저 ‘시그널’을 통해 주고받은 내용도 포함돼 있다. 주목되는 것은 대선 이전인 지난해 1월 5일의 메시지다. 김 지사가 드루킹에게 “재벌 개혁 방안에 대한 자료를 러프하게라도 받아볼 수 있을까요”라고 묻자, 드루킹은 “목차만이라도 내일 들고 가겠습니다”라고 했다. 구체적인 만남 장소와 시간도 교환했다. 같은 해 2월 3일 드루킹이 김 지사에게 연락해 개성공단 2000만평 개발 정책을 제안한 것도 들어 있다고 한다. 두 사람의 관계가 단순한 정치인-지지자의 사이를 넘어 중요한 문제들을 상의할 정도로 긴밀했던 것을 알 수 있다. “수많은 지지그룹이 돕겠다고 연락해 왔다. 그중 하나”라는 김 지사의 4월 기자회견 해명이 거짓이라는 얘기다. 김 지사는 1일 “지난 경찰 조사에서 소명했던 내용을 마치 새로운 것인 양 반복해서 보도하고 있다”며 언론에 불만을 보였다. 하지만 참고인 신분이었던 당시 경찰 조사에서는 이런 내용이 나오지 않았다.

이번 수사의 핵심은 지난 대선 전후 인터넷 댓글 등을 통한 조직적인 여론 조작이 있었는지, 김 지사와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 등 여권 실세 인사들이 개입했는지 여부다. 특검은 수집된 자료와 증거를 바탕으로 실체적 진실을 한 치 빠짐없이 규명해내야 한다. 검찰과 경찰의 봐주기·뒷북 수사 여부도 밝혀내야 할 과제 중 하나다. 민주주의의 근간인 여론을 왜곡한 중대 범죄의 전말을 좌고우면하지 말고 끝까지 파헤치는 것이야말로 특검의 존재 이유다. 이제 24일 남은 특검의 어깨가 무겁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