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임종석 실장, 중동 방문 속사정 직접 밝혀야

자유한국당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중동 방문과 관련해 19일 국회 운영위 소집을 요청했다. 아랍에미리트(UAE) 국교 단절설을 문제 삼았다. 문재인정부가 이명박정부 시절의 원전 수주를 문제 삼아 터무니없는 이야기를 퍼뜨려 UAE 왕세제가 국교 단절까지 거론하며 격노했다는 것이다. 이를 수습하기 위해 임 실장이 급파됐다는 게 한국당 주장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까지 “외교가에 이미 알려진 사실”이라고 동조했다. 비밀 대북 접촉설도 있다. 북한과 가까운 레바논을 방문했기 때문이다. 이전 정부의 비리와 관련된 목적으로 UAE를 찾았다는 보도까지 나왔다. 청와대는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지만 뒷맛이 개운치 않다.

임 실장의 행보에 석연치 않은 점이 많은 건 사실이다. 지난 9일부터 12일까지 UAE와 레바논을 문재인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방문했다. 현지에 파견된 아크부대와 동명부대원 격려가 목적이라는 게 청와대 발표였다. 비서실장이 대통령 특사로 파견된 것 자체가 극히 이례적이다. 대통령 중국 방문을 코앞에 둔 시점에 비서실장이 청와대를 비워야 할 만큼 급박한 사안도 아니다. 임 실장 출국 다음 날 언론에 알린 점은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든다. 투명한 청와대를 만들겠다는 약속과 배치된다. 한 달여 전 국방부 장관이 찾아간 부대를 또 다시 방문하기 위해 갔다는 발표를 곧이곧대로 믿을 국민이 얼마나 되겠는가.

임 실장이 국교 단절 수습을 위해 방문한 것이라면 그것 자체는 비난받을 일이 아니다. 북한 인사와 접촉했어도 이해가 되는 측면이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목적으로 방문했으면서 입을 다물고 있다면 그것은 문제다. 상황을 제대로 알려야지 쉬쉬할 게 아니다. 임 실장은 국회에 나와 진상을 상세하게 말해야 한다.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해명을 내놓지 못한다면 박근혜정부의 불통 행보와 다를 바 없다는 비난에 직면할 것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