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적극적인 올림픽 안전 외교로 불안감 잠재워야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지난 6일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는 북한 위협으로 인해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라고 했다. 미 백악관 대변인도 7일 결정된 게 없다며 대통령이 판단할 사항이라고 했다. 이후 참가 기대 의사를 표시했지만 여전히 “미국민 보호가 최우선 과제”라는 단서를 달았다. 청와대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이미 참가를 약속했다며 진화에 나섰다. 미국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참가 자체가 문제되기는 처음이다. 발언 의도를 떠나 한반도 상황이 심상치 않은 것만은 확실해 보인다.

이것만이 아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완성까지 3개월밖에 남지 않았다는 미 중앙정보국(CIA)의 보고가 있었다고 한다. ‘3개월 데드라인’ 안에 선제타격을 해야 한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중국은 외교부 부부장을 미국에 특사로 급파했다. 이에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남은 것은 전쟁 시점의 문제라고 위협했다. 전쟁 가능성이 매일 커지고 있다는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발언이 무게감 있게 다가온다. 미국이 선제공격하면 북한은 남한을 향해 보복할 게 뻔하다. 북핵을 북·미의 문제라며 외면할 상황이 아니다.

스포츠에 정부가 개입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 그러나 선수단의 안전이 걸려 있다면 문제가 다르다. 평창올림픽이 북핵 문제로 차질을 빚는 것만은 막아야 한다. 가뜩이나 흥행이 걱정되는 상황에서 러시아에 이어 미국 변수까지 등장한 만큼 체육계에만 맡겨둘 단계는 넘어섰다. 정부의 주도적 역할이 필요하다. 북핵 위기 상황을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알리는 게 우선이다. 섣부른 낙관도, 지나친 우려도 아닌 현실 그대로를 알려 국제사회의 막연한 불안감을 잠재워야 한다. 외국 선수단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총력 외교전을 전개해야 할 시점이다. 엄중한 남북 대치 상황 속에서도 월드컵과 하계올림픽 등 각종 대형 스포츠 이벤트를 완벽하게 치러냈던 우리의 경험을 적극 알려야 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