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논문 공저자에 중고생 자녀 올린 교수들의 행태

자신의 논문에 중고생 자녀를 공저자로 끼워 넣은 교수들의 사례가 잇따라 확인되고 있다. 국민일보 단독보도에 따르면 최근 수년간 서울대 연세대 포항공대 성균관대 한양대 영남대 전남대 등 전국 주요 대학의 일부 교수들이 미성년 자녀를 자신의 논문 공저자로 등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과학기술논문색인(SCI)급이나 영향력이 최상위급인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이 많았고 상당수는 국비 지원까지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생명과학, 전기공학, 화학 등 전공자가 아니면 다루기 어려운 분야의 논문 작성을 중고생이 도왔다는 게 선뜻 납득이 되지 않는다. 대부분 교수들은 “문제될 것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니 어이가 없다. 일부 교수의 일탈이라지만 교수 세계의 그릇된 인식체계를 보는 것 같아 안타깝다. 맹목적인 자식사랑에다 전도된 연구윤리 의식을 가진 자들이 도대체 제자들에게 뭘 가르치겠는가.

다수의 자녀는 논문 참여 경력을 대학입시에 활용했다. 주요 논문의 공저자란 탁월한 스펙을 지닌 이들이 대입 수시전형에서 결정적인 혜택을 입었음은 불을 보듯 뻔하다. 애초부터 이런 목적으로 자녀들의 이름을 논문에 올린 것은 아닌지 묻고 싶다. 수십만명의 수험생들을 좌절케 하는 반칙 중의 반칙이다.

교육당국은 미성년 자녀의 논문 공저자 등록 행위에 대해 전수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 철저하게 규명해 위법사항이 있으면 엄정하게 제재해야겠다. 연구비 지원 등 부당하게 돌아간 혜택은 없었는지 꼼꼼하게 살피고 이런 사실이 확인되면 즉각 환수해야 한다. 연구윤리 과정도 더 꼼꼼히 정비해야 한다. 친인척 특히 자녀의 저자 등록은 철저히 배제하는 외국의 사례를 본받을 필요가 있다. 논문에는 연구자의 학문성취뿐 아니라 학자로서의 양심이 담겨야 한다. 논문 저자 등록 과정에 꼼수가 발붙일 수 없도록 하는 제도마련이 시급하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