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대화 테이블로 김정은 이끄는 中의 행동 기대한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쑹타오 부장이 17일 시진핑 국가주석 특사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했다. 장관급 인사의 방북은 2015년 10월 류윈산 당시 정치국 상무위원 이후 처음이다. 미·중 정상회담 직후 이뤄졌다는 점이 주목된다. 시 주석이 소극적 침묵에서 벗어나 북·미 중재 외교에 나선 것으로 해석 가능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큰 움직임’이라고 할 만큼 국제사회가 주시하고 있다.

최대 관심사는 김정은 면담 여부다. 관례에 따르면 귀국 전날인 19일 만날 확률이 높다. 성사된다면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는 북·중 최고지도자의 간접 대화가 이뤄지는 것이어서 의미가 작지 않다. 정상회담에서 주고받은 ‘시진핑-트럼프’ 메시지가 전달될 가능성이 있다. 북핵 문제에 대한 김정은의 입장을 직접 확인하는 자리다. 결과에 따라선 다음주로 예정된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등 미국의 대북 정책과 한반도 정세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쑹 부장은 대화로의 복귀 외엔 대안이 없다는 사실을 김정은에게 각인시켜야 한다. 쌍중단(북한 핵·미사일 개발과 한·미 연합훈련 동시 중단)에 대한 미국의 반대 의사를 전달하고, 고집하지 말 것을 주문해야 한다. 태도 변화가 없을 경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겠다는 점도 분명히 해야 한다. 추가 도발 땐 대북 송유관을 잠글 수 있다는 압박도 잊지 말길 바란다. 이번 방북이 미국에 대한 성의 표시와 보여주기식 카드가 돼서는 안 된다.

북한은 정세 변화를 냉철하게 인식해야 한다. 국제사회의 압박 대오는 더욱 견고해지고 있다. 비핵화 협상에 나서지 않으면 국제사회로부터 영영 고립될 것이다. 추가 도발은 국제사회의 추가 행동을 부르는 자충수다. 쑹 부장의 방북이 생존을 위한 기회가 될 수 있다. 김정은에게 남은 선택의 시간은 그리 많지 않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