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진짜 진보 찍어야 진짜 개혁” 심상정, 청년표심 잡기 총력전

이대역 앞서 집중 유세 “나는 아직도 배가 고프다 우상호 발언은 갑질 정치”

“진짜 진보 찍어야 진짜 개혁” 심상정, 청년표심 잡기 총력전 기사의 사진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대현문화공원에서 손으로 기호 5번을 표시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청년이 심상정을 전폭 지지하니 전체 선거판이 요동치고 있다”며 “그런데 아직도 배가 고프다. 문재인 후보와 당당하게 겨뤄 보겠다”고 말했다. 또 “이제 남은 변수는 딱 하나, 심상정밖에 없다”고 강조하며 젊은층과 진보층의 지지를 호소했다.

심 후보는 2일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앞 대현문화공원에서 집중 유세를 펼쳤다. 심 후보는 이번 대선을 “심상정 문재인 안철수 삼자의 개혁 경쟁”으로 규정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이 시작이라도 하려면 적어도 심상정 대 문재인 구도는 돼야 한 발짝이라도 뗄 수 있다”고 말했다.

진보층의 결집을 호소한 심 후보는 ‘과감한 개혁’을 강조했다. 심 후보는 “대학 졸업도 전에 수천만원 빚더미를 만드는 우리 사회를 과감하게 갈아엎자고 얘기할 권리가 있다. 출발선을 동등하게 만들어 달라고 요구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또 “저로 인해서 다른 후보들도 노동을 말하고 여성을 말하고 청년을 말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문 후보를 직접 겨냥해 비판했다. 심 후보는 “저는 정직하게 재원 마련 70조원을 말했는데 문 후보는 6조3000억원만 말했다. 증세 없는 복지의 전례는 박근혜정부가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우상호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의 “정의당 지지는 다음 선거에 해도 괜찮다”는 발언도 문제 삼았다. 심 후보는 “작은 가게에도 좋은 물건이 있으면 국민들이 불티나게 산다”며 “작은 가게에 손님들 못 가게 막는 건 대표적인 갑질”이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후보에 대해서는 “요즘 방향을 많이 잃어버린 것 같다. 올드보이 선배들하고 가깝다”고 비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