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정부, 연내 민간·공공 일자리 8만개 만든다는데…

황교안 대행 마지막 국무회의

정부가 올해 안에 8만여개의 민간·공공 부문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월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선정·발표한 20개 일자리 과제의 구체적인 목표 수치다. 다만 이번 방안이 예정대로 실행될지는 미지수다. 차기 정부 출범 이후 일자리 정책 방향의 변화가 예고돼 있어서다.

정부는 2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주재로 박근혜정부 마지막 국무회의를 열고 ‘주요 일자리 과제 세부추진계획’을 확정·발표했다. 신산업, 복지 서비스, 창업, 기타 등 4개 분야에서 8만4000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실행방안을 담았다.

우선 신산업 분야에서는 자율주행차 드론 등 첨단 기술 연구개발 지원과 제도 개선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복안이다. 산업군별로 적게는 100명에서 많게는 4400명까지 신규 인력이 취업할 공간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규모면에서는 공공 부문인 복지 서비스 분야가 가장 크다. 오는 12월까지 장기 근속가산제도 마련 등을 통해 노인장기요양 서비스를 강화, 4만9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목표치를 제시했다. 창업 분야는 농식품 벤처창업 지원(3200개)이나 유망 환경기업 육성(1200개) 등이 주요 방안으로 꼽혔다. 이외 지역 일자리 창출(4200개) 등도 포함됐다.

변수는 대선이다. 유력 대선 후보 5인 모두 정부안을 배제한 일자리 공약을 내놨기 때문이다. 적게는 10만개에서 많게는 131만개까지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내용이다. 방안도 천차만별이다. 이에 대해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이미 올해 예산에 반영된 사업들이라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신준섭 기자 sman32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