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단독] 폼페오 美CIA국장 극비 방한

北미사일 발사 12시간 만에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등 국내 美안보·외교라인과 회동

[단독] 폼페오 美CIA국장 극비 방한 기사의 사진
마이크 폼페오(53·사진)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29일 극비 방한했다. ‘최고의 압박과 개입’이라는 미국의 대북 신(新)투트랙 기조 발표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핵·미사일 위협을 고조시켜가는 상황에서 이뤄진 방한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정치권 핵심 관계자들에 따르면 폼페오 국장은 29일 오후 5시쯤 경기도 평택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를 통해 3박4일 일정으로 방한했다. 공교롭게도 폼페오 국장이 도착하기 12시간 전인 오전 5시30분 북한은 탄도미사일 1발(공중 폭발)을 발사했다.

폼페오 국장은 현재 서울에 머물면서 국내에 있는 미국 정부 관계자를 비롯한 국내외 인사들과 비공개 회동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30일에는 서울 모처에서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 대리가 주관한 만찬에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만찬에는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등 미 정부 관계자 수십명이 참석했다.

폼페오 국장의 방한은 한반도 안보위기 상황 대응책 마련과 한국 대선 결과에 따른 변화 등을 종합 검토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대선 이후 들어설 한국 신정부의 대북 정책 변화 가능성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등 현안에 대한 정보수집 활동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지난 26일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 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 등의 합동성명을 통해 대북 정책 기조를 발표한 바 있다.

정치권도 폼페오 국장의 행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대선을 1주일여 남긴 상황인 만큼 미국 대북 정책의 변화 가능성, 국내 대선에 끼칠 영향 등에 주목하고 있다. 한·미 관계에 정통한 정치권 인사는 “미국은 최근 대북 선제타격 가능성을 부인하는 등 유화적 자세로 전환하고 있다”며 “대북 압박만 지속하겠다면 CIA 국장이 들어올 필요가 없다. 북한 문제에 대한 ‘개입’ 방법을 논의하기 위해 들어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보 당국 출신의 야권 핵심 관계자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유혈사태가 나도 CIA 국장이 직접 가는 일은 거의 없다. 이번에도 다른 이유가 있을 수 있다”며 “폼페오 국장의 방한을 보수 진영에서 안보위기 조장용으로 활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미 공화당 내 대표적인 강경파 하원의원(3선) 출신인 폼페오 국장은 그동안 북한의 무력도발 위협에 대해 강도 높은 경고 메시지를 내놓았다. 그는 지난달 13일(현지시간)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간담회에서 “북핵 위협이 진전되면서 우리 선택지가 줄어들고 있다. 어느 불행한 날 북한 지도자가 내린 나쁜 결정을 접하게 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며 무력 대응 가능성을 내비쳤다. 지난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직후엔 “북한은 광신 정권”이라고 비판 성명을 내는 등 CIA 국장 임명 전부터 대표적인 대북 강경파로 활동해 왔다.

강준구 조성은 정건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