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역기능 많은 ‘실시간 검색어’ 폐지할 때 됐다

포털의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실검)는 화제의 뉴스나 인물을 쉽게 찾아보도록 하는 서비스 기능이다. 처음에는 순기능도 많았지만 갈수록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폭로, 연예인의 관심 끌기에 악용되면서 부작용이 속출했다. 선거 때만 되면 특정 정파나 정치인에게 유리하거나 불리하도록 실검이 편집된다는 비판도 끊이지 않았다. 우려 섞인 이런 지적이 일정 부분 사실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가 최근 공개한 보고서를 보면 네이버와 다음 등 국내 양대 포털사이트는 정부 당국이 요청할 경우 실검 순위에서 특정 키워드를 삭제·제외할 수 있는 지침을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네이버는 인터넷 검열이라는 논란이 거세게 일자 ‘법령이나 행정·사법기관의 요청이 있는 경우’의 뜻을 명확히 하기 위해 문구를 ‘법령에 의거해서 행정·사법기관의 요청이 있는 경우’로 이미 수정했다고 뒤늦게 밝혔다. 문구 자체에 오해와 악용의 소지가 있음을 자인한 셈이다.

이 지침은 제18대 대통령 선거를 앞둔 2012년에 만들어졌다고 한다. 네이버는 “KISO의 전문가들과 공동으로 마련한 규정이고 아직 한번도 당국의 요청으로 실행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단정할 수 없다. ‘행정·사법기관의 요청에 따른 삭제’로 분류하지 않고 ‘명예훼손’ 등 다른 조항이 적용된 것으로 데이터를 원천 관리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네이버가 자체 판단 등을 이유로 ‘자동완성’ ‘연관’ 검색어를 하루에 수천건씩 제외하고 있는 사실도 이번에 밝혀졌다.

네이버는 ‘공룡 포털’이다. 단순 기사 전달자를 넘어 편집, 배포하는 언론의 기능도 하고 있다. 절대적인 영향력에 걸맞은 객관성과 공정성, 신뢰성을 갖춰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뉴스 편집 과정은 물론 실검 순위 과정도 투명하게 공개돼야 한다. 이참에 실검 폐지도 검토하길 바란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