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막판 변수로 떠오른 ‘세월호 7시간’

與 비주류 “탄핵안서 빼야… 일부 의원 포함하면 반대” 野 “어림없는 소리” 거부

막판 변수로 떠오른 ‘세월호 7시간’ 기사의 사진
새누리당 비주류 모임인 비상시국위원회 소속 나경원 의원(왼쪽)과 유승민 의원이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상시국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표결 대책 등을 상의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의혹이 탄핵안 처리의 막판 변수로 떠올랐다. 찬성으로 돌아서려던 새누리당 일부 친박(친박근혜)계 의원 등 중립지대의 표심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탄핵의 키를 쥔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은 7일 이 의혹을 탄핵안에서 빼 달라고 야당에 요청했다. 야당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새누리당 비주류를 중심으로 한 비상시국위원회는 오전 회의 후 지난 3일 발의된 탄핵안에 포함된 세월호 7시간 의혹 부분을 삭제해 달라고 했다. 황영철 의원은 “새누리당 내에서 세월호 의혹이 포함되느냐 안 되느냐에 따라 찬반이 갈리는 의원들이 확인됐다”고 했다.

다만 비상시국위는 탄핵 동참의 조건으로 이를 요구하는 게 아니라고 밝혔다. 비주류 한 중진 의원은 “찬반 여부를 고심 중인 중립지대 우군을 확보하려는 의미가 있고 야당에 끌려만 간다는 당내 비판 여론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탄핵안에는 박 대통령이 참사 당일 적극적 조치를 취하지 않아 헌법 10조에 의해 보장되는 생명권 보호 의무를 위배했다고 쓰여 있다. 새누리당 비주류의 요구는 이 부분을 빼고 공소장에 적힌 박 대통령과 최순실씨 등의 공모 혐의 위주로 탄핵안을 수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비상시국위는 29명 이상 찬성표를 확보했다고 했다. 29명만 확보될 경우 201명 찬성으로 가결 정족수(200명)를 간신히 넘기게 된다. 이는 야당과 야권 성향 무소속 172명 전원 찬성을 전제로 한다.

야당은 분노한 촛불민심을 의식해 여당의 탄핵안 수정 요구를 쉽게 수용하지 못하는 상태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새누리당 일부 비주류 의원들이 세월호 문구가 들어가면 탄핵에 찬성하지 못한다고 해서 고민 중”이라고 했다. 게다가 박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올림머리’를 하느라 시간을 허비했다는 사실이 확인된 점도 새누리당 비주류의 요구를 선뜻 받아들이지 못하는 이유다. 새누리당 최교일 의원은 국회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미용사가 오후 3시22분 (청와대에) 왔다가 오후 4시37분 나간 것으로 청와대에서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박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 관저에서 혼자 점심 및 저녁 식사를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전 청와대 조리장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 식사는 평소처럼 했다”며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한 뒤 관저로 돌아와 (저녁) 식사를 했다”고 말했다.

A씨는 또 “임기 초 이영선 전 청와대 2부속실 행정관이 매주 일요일 최순실씨를 픽업해 프리패스로 (청와대에) 들어왔다”며 “최씨가 온다고 하면 ‘문고리 3인방’이 관저에서 대기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분(최순실) 오신다’고 하면 조리장도 3명이 대기했다. 집에 갈 때쯤 꼭 김밥을 달라고 했다”며 “(대통령 식사 이후) 최씨가 밥을 달라고 하면 따로 준비했다. 최씨는 항상 ‘스키야키’를 먹었다”고 했다.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꿀잼포토]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감자 냄새 맡는 대통령' 찍힌 날, 더 기묘한 사진
▶"재벌, 조폭같다" 등 뒤 쓴소리에 회장님 표정 변화(영상)
▶보니하니에 나온 정유라… 샤넬 쇼핑백 든 최순실 영상
▶이재용 부회장이 청문회서 바른 '2300원짜리' 립밤 화제
▶반기문 측 "귀국하면 신당 창당… 박근혜보다 노무현과 가깝다"
▶고영태 “정유라 강아지 때문에 최순실과 멀어졌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