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식기는커녕 더 커지는 분노… 9.2% 朴 지지율 첫 한 자릿수 추락

장년층·노령층·영남권 등 콘크리트 지지층도 급락세… 67% “하야 주장에 동의”

식기는커녕 더 커지는 분노… 9.2% 朴 지지율 첫 한 자릿수 추락 기사의 사진
‘최순실 게이트’ 파문으로 인한 국민의 분노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박근혜(얼굴)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이후에도 민심은 폭발 단계다. 이는 박근혜정부 전반에 대한 국민 불신이 극도에 달했다는 것으로, 박 대통령의 정상적인 국정 운영은커녕 한동안 ‘국정 올스톱’ 상황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내일신문-디오피니언의 11월 정례 여론조사 결과 박 대통령의 지지도는 지난달 34.2%에서 25.0% 포인트 급락한 9.2%를 기록했다. 박 대통령 취임 이후 지지도가 한 자릿수로 떨어진 것은 처음이다. 특히 박 대통령의 이른바 ‘콘크리트 지지층’으로 불리던 장년 및 노령층과 영남권에서 급락세가 현격했다. 50대는 40.0%에서 7.9%로, 60세 이상은 64.5%에서 20.8%로 폭락했다. 대구·경북 지역은 44.3%에서 8.8%로, 부산·울산·경남 지지율도 35.1%에서 13.5%로 크게 떨어졌다.

박 대통령 ‘하야(下野)’ 주장에 대한 질문에는 ‘동의한다’는 답변이 67.3%, 박 대통령이 검찰 수사 대상에 포함돼야 한다는 비율도 79.9%로 조사됐다. 기본적인 국정 운영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인 셈이다.

문화일보-엠브레인 조사 결과에선 민심 수습책으로 ‘박 대통령이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는 응답이 36.1%로 가장 높았다. ‘거국중립내각 구성’은 26.1%, ‘박 대통령 탄핵 추진’은 12.1%로 조사됐다.

이준한 인천대 정외과 교수는 “IMF 사태 직전 김영삼 대통령 지지율이 9%였고, 노무현 대통령 임기 말 최저치가 11%였다”면서 “최순실 게이트가 초기 국면이라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전직 대통령 지지율 최저치를 경신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손호철 서강대 정외과 교수는 “사실상 국민들이 박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탄핵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여권 관계자는 1일 “박 대통령에 대한 민심 이반이 그만큼 심각하다는 뜻”이라며 “현 단계에서 민심을 수습할 수 있는 대책이라고 할 만한 게 없는 것이 더욱 큰 문제”라고 말했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육영수여사 생전 朴대통령에 ‘최태민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만신창이 된 최순실, 모자·안경 날아가고 헝클어진 머리
▶고려대생이 쓴 ‘박공주헌정시’에 네티즌 무릎을 탁… 페북지기 초이스
▶'정유라 풍파 견딜 나이 아니다'는 그 변호사의 과거
▶"최순실 전담 호스트 팀 있었다… 최순득 딸은 폭행 일삼아"
▶박지만 "근혜 누나 창피해서 얼굴 들 수 없다" 심경 전해


남혁상 기자 hsna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