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사설

[사설] 국제사회가 일본 압박해 유네스코 분담금 내게 해야

일본 정부가 올해 유네스코 분담금 등을 내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은 유네스코 총회가 나라별로 정해준 올해 분담금 420억원과 자발적으로 약속한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복구비 60억원 등 480억원을 내지 않고 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지난 14일 기자회견에서 “유네스코 분담금 지급을 보류하고 있다. 종합적으로 판단하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의 유네스코 분담금은 전체의 9.6%로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하지만 유네스코가 팔레스타인을 회원국으로 인정한 이후 미국이 분담금을 내지 않아 일본이 가장 많은 돈을 부담해 왔다. 일본마저 분담금 납부를 보류하면 유네스코는 재정 운용에 큰 타격을 입게 된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0월 난징대학살 자료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자 분담금 거부 의사를 공공연히 표명하면서 유네스코를 압박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까지 나서 유네스코 결정에 강력한 유감의 뜻을 밝혔다. 일본이 올해 분담금 납부를 거부한 것은 난징대학살 사례를 비난하면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자료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는 것을 저지하려는 의도로 추정된다. 지난 5월 한국 중국 네덜란드 등 8개국 시민단체가 일본군 위안부 자료 2744건을 유네스코에 제출했기 때문이다. 아사히신문이 “일본 정부는 통상 매년 4∼5월 분담금을 냈지만 올해는 10월까지 내지 않고 있다”고 보도한 것도 이런 추정을 뒷받침하고 있다. 일본 우익 인사들은 내달까지 일본군 위안부 자료의 세계기록유산 등재에 반대하는 논문을 작성해 유네스코에 제출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와 우익 인사들의 대응 자세는 너무 유치하고 옹졸하다. 역사문제와 관련해서는 경제대국다운 국격을 찾아볼 수 없다. 일본의 위안부 강제동원으로 피해를 입은 국가들은 국제 시민·사회단체와 협력해 일본을 강하게 압박해야 한다. 국제 전문기구의 의사결정 구조를 왜곡시키려는 일본의 저급한 의도를 무산시켜야 한다. 세계적으로 유네스코 기금 모금운동도 추진할 필요가 있다. 유네스코는 분담금을 많이 내는 국가의 전횡에 휘둘리지 말고 교육·과학·문화의 보급과 교류, 세계 문화·자연·기록 유산의 지정과 보호를 위해 소임을 다해야 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