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朴 대통령 지지율 ‘26%’ 취임 후 최저… 국정동력 회복 ‘고심’

최순실·미르 등 잇단 의혹 국감서 연일 난타전 여파… 소통 미흡·경제 부진·독선 부정적 평가 이유

朴 대통령 지지율 ‘26%’ 취임 후 최저… 국정동력 회복 ‘고심’ 기사의 사진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취임 이후 역대 최저치인 26%를 기록했다. 지난해 1월 연말정산 논란과 6월 메르스 사태, 지난 4월 새누리당의 20대 총선 참패 직후, 지난주에 기록했던 최저치 29%보다 더 떨어진 수치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은 박 대통령 국정 지지율이 26%로 2013년 2월 취임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9월 둘째 주 33%에서 4주 연속 하락했으며, 지난주보다 3% 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59%로 지난주보다 2% 포인트 올랐다. 정당 지지도에서도 새누리당은 정부 출범 이후 가장 낮은 28%를 기록, 당청이 동반 추락했다.

한국갤럽은 “최순실, K스포츠·미르재단 의혹, 백남기씨 사망과 사인 논란, 국정감사 등 정부와 여당에 부정적인 여러 사안이 복합적으로 누적된 결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부정 평가 응답자는 그 이유로 소통 미흡(15%)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경제정책 문제(14%), 독선·독단, 인사 문제(각 7%) 등을 들었다. 이번 조사는 갤럽이 11∼13일 전국 남녀 유권자 1026명을 대상으로 한 전화면접 형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다.

이른바 ‘콘크리트 지지율’이라 여겨지던 지지율 30% 선이 붕괴된 데 이어 추가로 추락하면서 박 대통령의 국정운영에도 빨간불이 켜진 것이라는 시각이 많다. 물론 청와대는 표면적으로 대통령 지지율 하락과는 관계없이 국정에 집중하면 된다는 입장이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야당의 근거 없는 의혹 제기가 계속되면서 일어난 일시적인 현상”이라며 “의혹들이 명쾌하게 정리되면 지지율은 다시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 역시 참모들에게 자주 여론조사 결과 등에 연연하지 말고 국정에 전념하라는 언급을 한다고 한다.

하지만 내부적으론 ‘해법이 녹록지 않다’는 초조한 기류가 분명히 읽힌다. 지지율이 곧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뒷받침하는 힘으로 인식되는 상황에서 지지율 추락은 국정과제 추진의 실마리를 더욱 찾기 어렵게 할 것이라는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온다. 특히 여야의 대치 속에 4대 구조개혁 등 주요 국정과제의 성공적인 마무리 역시 쉽지 않을 것이라는 얘기도 있다. 여권 관계자는 “국정 교과서 정국이 시작되면 야권 공세는 더욱 거세질 텐데, 이런 상황을 반전시킬 마땅한 카드가 없다는 것도 문제”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박 대통령이 조만간 국정동력 회복을 위한 행보에 나서지 않겠느냐는 전망도 나온다. 경제·민생을 모토로 대국민 직접 소통을 시도한다는 의미다.

글=남혁상 기자 hsnam@kmib.co.kr, 그래픽=이은지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